안철수 "조국 딸 의사면허는 '정유라의 말'처럼 범죄수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철수 "조국 딸 의사면허는 '정유라의 말'처럼 범죄수익"

입력
2021.01.18 13:30
수정
2021.01.18 14:07
0 0

"조국 부부, 국민에 좌절과 분노 안겨
양심 있다면 딸 의료 행위 등 막아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의사 국가시험 합격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날 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정유라의 말(馬)'이 범죄 수익이라면 '조 전 장관 딸의 의사 면허'도 범죄수익"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18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에서 "대학 입학 자격이 없으면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 자격이 없고, 의전원 졸업(예정)자가 아니면 국가고시 자체를 볼 수 없다"면서 "정경심 교수의 범죄가 없었다면 딸의 의전원 입학도, 의사국가고시 응시 자체도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 논란을 정치적 문제로 보지 않는다고 못박았다. 그는 이어 "정의와 공정이라는 원칙이 지켜지지 않는 개인의 성공에 대해 사회가 어떤 판단을 내려야 하는가에 대한 문제"라며 "조 전 장관 딸의 의사 자격 취득 문제는 올바른 사회적 성공이 어떠해야 하는가에 대한 국민적 원칙과 기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종심에서 정경심 교수의 형이 확정된다면 조 전 장관 딸의 의사면허는, 공정을 파괴하고 대다수 국민을 가재, 붕어, 게로 만든 범죄의 수익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유라의 말(馬)'이 범죄 수익이라면 '조국 전 장관 딸의 의사면허' 역시 범죄수익이라는 것을 논리적으로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조 전 장관과 정 교수 부부에게도 일침을 가했다. 안 대표는 "두 분은 이미 이 땅의 힘없고, '빽'없는 수많은 국민들에게 엄청난 좌절과 분노를 안겨 줬다"며 "대한민국을 둘로 갈라놓은 책임도 결코 가볍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 대표는 두 사람에게 "마지막 양심이라도 있다면, 조 전 장관이 직접 나서 딸의 의료 행위나 수련의 활동을 막기 바란다"며 "그렇지 않고 자신들의 행동에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불법을 키우는 일을 자행한다면 국민적 저항과 반발에 부딪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