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기는 싫은데…" 비와이·쿤디판다, 라디오 방송 중 무성의 태도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기는 싫은데…" 비와이·쿤디판다, 라디오 방송 중 무성의 태도 논란

입력
2021.01.16 10:07
0 0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라디오에서 보여준 태도가 일부 네티즌의 지적을 받고 있다.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공식 SNS 제공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라디오에서 보여준 태도가 일부 네티즌의 지적을 받고 있다.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지난 15일 방송된 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해 청취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하지만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보여준 비와이와 쿤디판다의 태도에 대해 일부 네티즌이 "무성의했다"며 지적을 했다. 비와이의 이름은 16일 오전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이번 태도 논란이 더 많은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다.

한 청취자가 "쿤디 오빠가 제 이름을 불러주는 게 새해 소원"이라고 요청하자 쿤디판다는 "하기는 싫은데"라는 말을 덧붙이면서 해당 청취자의 이름을 언급했다. 비와이는 "삼행시 가능하냐"는 요청에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이밖에도 비와이는 쿤디판다의 랩 스타일에 대해 "개잘한다"며 비속어로 소개하기도 했다. 쿤디판다는 'VVS' 라이브 요청에 "가사를 까먹었다"고 말했다.

한편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는 매일 오후 10시부터 자정까지 방송되고 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