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고 나가는 이재명… 대권 주자 3강 중 혼자만 올랐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치고 나가는 이재명… 대권 주자 3강 중 혼자만 올랐다

입력
2021.01.15 12:00
수정
2021.01.15 13:06
0 0

한국갤럽 "이재명 23%, 윤석열 13%, 이낙연 10%"
전달보다 이재명 3%P↑, 이낙연 6%P↓, 윤석열? 동률
이재명, 與 지지층 조사서 처음으로 이낙연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 윤석열 검찰총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차기 대선 3강 구도를 형성한 세 사람 중 한 달 전 조사와 비교해 이 지사의 지지율만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다른 조사에서는 세 주자가 오차 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데, 이번 조사에선 이 지사가 다른 두 사람을 오차 범위 밖에서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 대표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보다 6%포인트나 빠졌는데, 특히 그동안 이 지사보다 우세했던 민주당 지지층 조사에서도 처음 이 지사에게 밀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은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이 지시가 23%로 지난달 조사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고 15일 밝혔다.

윤 총장은 13%로 지난달 조사와 같았다. 반면 이 대표는 10%로 6%포인트 떨어졌다. 다음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홍준표 무소속 의원 각 3%,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1% 순으로 조사됐다.


이재명, TK·PK 뺀 전 지역서 윤석열 눌러

윤석열 검찰총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윤석열·이낙연 세 주자 중 이 지사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이 지사는 지난해 11월 조사 이후 지지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더욱이 이 지사와 함께 상승세를 보였던 윤 총장의 상승세는 주춤했다.

이 지사와 윤 총장의 지지율 격차는 10%포인트로, 이 지사가 윤 총장을 오차범위 밖에서 훨씬 앞섰다. 지난달 조사에서 두 사람 사이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4%포인트였다.

지역별 조사 결과를 보면 이 지사는 영남권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윤 총장을 앞섰다. 윤 총장이 이 지사보다 선전한 지역은 대구·경북이 유일하다. 대구·경북에선 윤 총장과 이 지사가 각각 22%, 1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부산·울산·경남에선 이 지사와 윤 총장이 각각 17%로 같은 지지율을 보였다.


호남 조사에서도 이낙연보다 앞선 이재명

이낙연(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 지사는 민주당 지지층 조사에서 처음으로 이 대표를 앞섰다. 민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 중 43%가 이 지사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반면 이 대표를 지지한다고 한 응답자는 23%에 그쳤다.

그동안 민주당 지지층 조사에선 이 대표가 이 지사를 10%포인트 이상 앞섰다. 이 대표와 이 지사 간 격차는 지난해 4분기부터 줄기 시작했고, 이번 조사에선 이 지사가 이 대표를 누른 결과가 나왔다. 격차도 20%포인트나 났다.

민주당 텃밭이자 이 대표 지지세가 강한 광주·전라 지역에서도 이 지사가 이 대표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렸다. 광주·전라 조사에서 이 지사와 이 대표는 각각 28%, 21%로 나타났다.


"정권 교체 47%, 정권 유지 39%"

이낙연(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내년 차기 대선과 관련해 응답자의 47%는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자는 39%였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해 11월 조사부터 보면 정권 교체론은 지난해 11월 41%에서 6%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정권 유지론은 지난해 11월 47%에서 39%로 8%포인트 줄었다.

중도층 조사에선 지난해 11월에는 교체론(44%)과 유지론(46%)이 팽팽했지만, 지난해 12월부터 교체론이 유지론을 역전했다. 이번 조사에선 중도층의 56%가 교체론을 지지했고, 38%는 유지론을 선택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