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김희철 "이지아, 스타일리스트도 없이 촬영하러 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맛남의 광장' 김희철 "이지아, 스타일리스트도 없이 촬영하러 왔다"

입력
2021.01.14 23:05
0 0

김희철이 SBS '맛남의 광장'에서 이지아의 소탈한 성격에 감탄했다. 방송 캡처

김희철이 이지아의 소탈한 성격에 감탄했다.

14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출연진이 점심 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철은 백종원에게 "너무 웃기고 감동적인 게 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김희철은 이어 "이지아 누나가 스타일리스트도 없이 왔다"고 했다. 그의 말을 들은 백종원은 이지아에 대해 "놀러 온 듯하다"고 장난스레 이야기했다.

김희철은 이지아에게 "헤어 스타일링이랑 화장은 누나가 하는 거냐"고 물었고, 이지아는 "그렇다. 그래서 (화장을) 별로 안 했다"고 밝혔다. 김희철이 "저번에 왔을 때랑 조금 다르긴 하더라"고 하자, 이지아는 "그때와 비교했을 때 분위기도 달라졌다. 그때는 다들 날 챙겨주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백종원은 "우린 친해지면 신경을 하나도 안 쓴다. 전부 알아서 해야 한다. 밥도 스스로 챙겨 먹어야 한다. 그래서 규현이랑 재범이가 안 온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