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맥나이트 닮은 목소리' 태하 10년의 성장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브라이언 맥나이트 닮은 목소리' 태하 10년의 성장통

입력
2021.01.14 22:13
0 0

14일 노래 '맴돌아' 공개
데뷔 10년... 올해부터 사계절마다 신곡 발표

가수 태하. 태하 제공


가수 화요비는 알고 지내던 프로듀서 작업실을 2010년 찾았다가 마침 그곳에서 노래 연습 중이던 무명 가수의 노래를 듣고 깜짝 놀랐다.

"(미국 R&B 가수) 브라이언 맥나이트와 비슷한 감정을 가진 것 같아요." 화요비는 듀엣을 제안했다. 데뷔도 하지 않은 가수의 감미로우면서도 애절한 목소리를 높이 산 것이다. 화요비의 깜짝 러브콜을 받은 주인공은 태하. 둘은 이듬해인 2011년 노래 '같이 있어줘'를 불렀다. 두 가수의 달콤한 하모니 덕에 곡은 여러 음원 사이트에서 1위를 하며 사랑 받았다.

올해로 꼭 데뷔 10년을 맞은 태하가 신곡 '맴돌아'를 14일 공개했다. '맴돌아'는 이별 후 세상이 멈춘 듯한 상실감을 노래한 미디엄 템포의 리듬앤블루스(R&B) 곡이다.

세월이 쌓인 만큼 태하의 목소리도 단단해졌다. 호소력 짙어진 그의 목소리로 곡의 쓸쓸함은 짙어진다. "먼 길을 돌고 돌아 제자리로 왔다." 곡에서 태하가 툭 털어놓은 한탄은 꼭 자기 고백처럼 들린다. 태하는 그간 '기술자들'(2014) O.S.T. 가창 등으로 영화나 드라마에 목소리를 보태는 일을 주로 해왔다.

10년을 돌아 제 자리로 왔다는 가수의 노래에 대한 갈증은 더욱 깊어졌다.

태하는 올해부터 계절마다 신곡을 낼 계획이다. 태하의 사계절 프로젝트는 3월에 다시 시작된다. 태하는 "계절마다 감정과 냄새가 달라지듯, 그런 변화에 따른 감성을 자극하고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선보이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더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모두 힘든 시기, "제 음악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는 작은 바람도 전했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