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 출마? 유권자 원한다면… 성과 내고 평가받을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대선 출마? 유권자 원한다면… 성과 내고 평가받을 것”

입력
2021.01.14 19:00
수정
2021.01.14 19:45
0 0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 거듭 주장
검찰·재벌·언론개혁 필요성도 언급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최근 상당수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기록 중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국민이 원한다면' 출마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4일 의정부 경기도청 북부청사를 방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선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다. (내가) 향후 어떤 역할을 할지는 전적으로 유권자 몫”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들이 어떤 선택을 하든,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며 “국민들은 자리만 탐내는 사람이 아닌, 국가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람을 선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지사 직을 최선을 다해 수행하면서 성과를 만들고 국민 삶을 더 나아지게 할 것”이라며 “그 다음 판단은 국민들의 선택”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기획재정부를 향한 비판도 이어갔다. 이 지사는 “국민들은 쓸 돈이 없어서 아둥바둥하는 마당에 국가부채만 강조하는 게 무슨 소용이 있느냐”며 “재정 건전성 운운하며 더 이상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나라 국가부채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45.9%로, 선진국 평균인 131.4%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지만, 가계부채비율은 GDP 대비 100.6%까지 치솟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침체된 경제 회복을 위해선 국가 재정을 풀어야 한다는 주장으로, 재난지원금 전 국민 보편지급을 주장해온 그간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 지사는 검찰개혁과 재벌개혁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검찰권은 사회 정의를 위해 꼭 필요한 도구인데, 사적 이익을 위해 부정하게 쓰이는 경우가 많다”라며 “마음에 들면 봐주고, 마음이 들지 않으면 재판에 넘기는 부당한 사례가 많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2% 지분으로 수십개 계열 기업을 100% 경영하는 대기업의 지배구조도 고쳐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언론자유는 존중하지만, 언론이 특정 세력을 위해 정치를 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며 언론개혁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