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시비에 조폭 동원"...승리, 특수폭행교사 혐의 추가 기소 [종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술자리 시비에 조폭 동원"...승리, 특수폭행교사 혐의 추가 기소 [종합]

입력
2021.01.14 16:43
0 0

빅뱅 전(前) 멤버 승리의 군사재판 7차 공판이 열린 가운데,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연합뉴스 제공


빅뱅 전(前) 멤버 승리의 군사재판 7차 공판이 열린 가운데,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14일 오전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7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군 검찰은 승리를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하며 "피고인 이승현은 유인석과 공모해 자신의 위력을 과시하며 피해자들을 위협했다"며 "이에 따라 교사 공동정범으로 기소했다"라고 밝혔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 문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 이 가운데 또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어 다툼이 일어나자 분노한 승리는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이 포함된 단체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렸고 유인석은 자신이 알고 지내던 모 폭력단체 조직원을 불렀다. 해당 조직원들은 피해자들을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빼앗기 위해 팔을 잡아당기는 등 위협적인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애 대해 승리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라며 "자세한 내용은 의견서를 제출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날 공판에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 증인 신문을 위해 여성 A씨가 참석했다. A씨는 성매매 여성을 호텔 등으로 수차례 보낸 혐의로 승리 유인석 등과 함께 기소돼 '버닝썬' 재판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날 A씨는 성매매 알선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알선 주체는 몰랐으며 승리 관련 언급이나 대금 지급 등의 사실은 전혀 없었다고 진술했다. 또 자신의 계좌에 유인석의 이름으로 대금이 입금된 것에 대해서는 "모르는 이름이었고, 언니의 지인 이름으로 입금된 것으로 알았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승리는 지난 2019년 2월 불거진 클럽 '버닝썬'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며 17차례 경찰 조사 끝에 지난해 초 불구속기소됐다. 하지만 승리가 지난해 3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하면서 현재 관련 재판은 군 검찰에서 군사재판으로 진행되고 있다.

현재 승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알선 등) △외국환거래법 위반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상습도박 △특수폭행교사까지 총 9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다만 승리는 현재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만 인정했을 뿐, 나머지 혐의들에 대해서는 줄곧 부인 중이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