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HI] '음란 메시지 논란' 아미 해머, 새 영화 자진 하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월드★HI] '음란 메시지 논란' 아미 해머, 새 영화 자진 하차

입력
2021.01.14 16:08
수정
2021.01.14 16:09
0 0

아미 해머. 영화 '파이널 포트레이트' 스틸컷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으로 사랑받은 할리우드 배우 아미 해머가 불륜 의혹과 음란 메시지 논란으로 신작 '샷건 웨딩'에서 자진 하차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아미 해머는 제니퍼 로페즈와 출연하기로 한 영화 '샷건 웨딩'에서 자진 하차를 결정했다.

아미 해머는 지난해 7월, 엘리자베스 챔버스와 결혼 10년 만에 이혼한 바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다.

그러나 두 사람의 이혼 발표 후 한 네티즌은 아미 해머와 한 여성이 주고받은 것이라며 음란한 내용이 담긴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불륜 의혹도 불거졌지만 이와 관련해 아미 해머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그는 신작 하차를 결정한 뒤 현지 언론에 "이 같은 헛된 주장에 대응하지 않고 있지만, 나를 향한 악랄하고 거짓된 공격에 비추어 볼 때 영화를 찍기 위해 내 아이들을 4개월이나 남겨둘 수 없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샷건 웨딩' 측은 "아미 해머가 자진 하차를 요청했고, 우리는 그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미 해머는 '소셜 네트워크' '론 레인저' '녹터널 애니멀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레베카' 등에서 활약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