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막았다고…" 경비원에 침 뱉고 코뼈 부러뜨린 입주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차량 막았다고…" 경비원에 침 뱉고 코뼈 부러뜨린 입주민

입력
2021.01.14 15:23
수정
2021.01.14 15:39
0 0

미등록 차량 우회 요청에 폭행
경찰, 가해자 조사 후 처벌 결정

폭행. 게티이미지뱅크

경기 김포시에서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비원이 등록되지 않은 차량은 우회해 방문 출입구를 이용해 달라고 하자 입주민이라며 무작정 폭행했다.

14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1시 40분쯤 김포시 장기동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A(60)씨가 입주민인 40대 남성 B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B씨는 또다른 경비원 C(58)씨의 얼굴을 때려 중상을 입히기도 했다.

경찰은 당시 지인의 차량 동승자석에 타고 있던 B씨는 지인 차량이 후문으로 들어가려는데 차단기가 열리지 않고, A씨가 다가와 “미등록 차량은 정문에서 방문증을 받아야 한다”고 말하자 차에서 내려 다짜고짜 폭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아파트는 미등록 차량의 경우 탑승자를 눈으로 확인하고 방문증을 발급해주기 위해 정문 입차만을 허용하고 있다.

경찰이 당시 확보한 아파트 출입구 폐쇄회로(CC)TV에는 B씨가 초소 의자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리고 경비원에게 욕설하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경비원 얼굴에 침을 뱉는가 하면 얼굴과 옆구리를 구타하기도 했다.

경비원 C씨도 입주민 B씨가 휘두른 주먹에 얼굴을 맞아 코뼈가 부러졌다. 차량에 동승한 B씨 지인까지 말렸지만 B씨의 폭행은 계속됐다.

경찰은 이날 A씨와 C씨에 대한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B씨를 불러 폭행 여부와 범행 동기에 대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B씨가 당시 음주상태였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어,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