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후유증' 3개월 뒤 탈모, 6개월 뒤 강한 피로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 후유증' 3개월 뒤 탈모, 6개월 뒤 강한 피로감

입력
2021.01.14 14:29
수정
2021.01.14 15:29
0 0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의 임상적 후유증을 연구한 결과 3개월 뒤부터 탈모와 운동시 숨참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해 6개월째부터는 피로감이 급격히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 연구 중인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 후유증 연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진 후 입원한 성인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회복 후 시간 경과에 따른 후유증 증상은 제각기 다르게 나타났다. 3개월 뒤부터 탈모와 운동 시 숨참 증상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

일부 환자에서는 폐기능 저하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지만, 시간 경과에 따라 회복되는 경향을 보였다. 또 폐CT촬영을 했더니 3개월 시점에서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으나 6개월 시점부터 대부분 호전됐고, 일부에선 폐섬유화가 발생했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후 스트레스장애가 주로 나타났으며, 시간 경과에 따라 우울감은 감소되고 외상후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앞으로도 코로나19 회복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의 증상, 지속기간, 여러 가지 다각적 분석 및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상세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