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계약한 '얀센 백신', 초기 임상 성공… 게임체인저 될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韓 계약한 '얀센 백신', 초기 임상 성공… 게임체인저 될까

입력
2021.01.14 14:10
0 0

임상 1 · 2상에서 한 번 접종으로도 항체 형성
이달 말 3상 결과 발표 · 내달 FDA  승인 예정

한국 정부는 미국 제약사 얀센(존슨앤드존슨)과 600만분 코로나19 백신을 계약했다. 연합뉴스

미국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얀센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1ㆍ2차 임상시험에서 뛰어난 면역 효과를 입증했다. 3주 간격을 두고 두 번 접종해야 하는 기존 백신들과는 달리 얀센 백신은 한 번만 맞아도 된다. 보관도 쉬워 일반 냉장온도에서 3개월 동안 안정적 상태를 유지한다. 한국은 얀센 백신 600만명분을 2분기부터 공급받기로 계약한 상태다.

13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에 따르면 얀센은 이날 뉴잉글랜드의학저널에 초기 임상결과를 공개하고 “1회 접종이나 2회 접종 모두 동일하게 항체를 형성한다는 걸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무작위로 선택된 건강한 성인 80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들은 15~55세 그룹, 65세 이상 그룹으로 나뉜 뒤 다시 각각 3개 그룹으로 쪼개 백신과 위약을 맞았다. 백신 접종 그룹은 각각 용량을 다르게 투여했다. 그 결과, 백신 접종 후 29일 안에 참가자 90%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만들어졌고, 2개월 뒤에는 모든 참가자들에게서 항체가 발견됐다. 부작용으로는 두통, 몸살, 발열 증상이 보고됐다.

연구진은 “얀센 백신은 한 번만 접종하고도 참가자 연령대나 투여량과 상관없이 강한 면역 반응을 이끌어냈다”며 “특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백신을 한 번만 맞아도 된다는 건 두 번 접종할 때보다 명백한 이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얀센은 백신을 두 번 맞는 게 면역반응을 증가시키는지 확인하는 추가 연구를 하고 있다. 이달 말에는 4만5,000명이 참여한 3상 임상 결과를 발표하고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미국과는 1억회분 공급 계약을 마쳤다. FDA는 내달 중순 얀센 백신을 승인할 계획이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