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표결날, '야전 막사' 된 미 의사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탄핵 표결날, '야전 막사' 된 미 의사당

입력
2021.01.14 20:00
수정
2021.01.14 20:43
0 0

미국 하원이 내란 음모 혐의를 적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시킨 가운데 13일 워싱턴DC 의사당 방문자 센터에서 수백명의 주 방위군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미국 하원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둔 13일 워싱턴DC 의사당 내부 곳곳에 주 방위군들이 배치된 가운데 주 방위군인들이 방문자센터 바닥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다.워싱턴DC=AFP 연합뉴스


13일 미국 워싱턴DC 의사당에 배치된 주 방위군인들이 무장을 한 채 계단 아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대선에 불복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가 발생한 지 일주일이 지난 13일 하원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서 두 번 탄핵을 당한 첫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평소 일반 관람객 투어 프로그램으로 일반인들이 찾았을 의사당은 이날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미 국방부의 주 방위군 무장 승인 허가에 따라 방탄 헬멧, 방탄 조끼, 소총 등으로 완전무장을 하며 이곳을 진지로 삼아 내부에 자리를 잡고 휴식을 취하는 주 방위군들로 가득 찼다.

의사당 주변은 강화된 보안에 따라 2.5m 높이의 철조망에 콘크리트 등으로 2중 3중 바리케이드가 설치돼 요새를 방불케 했고 도로에서도 5톤 장갑트럭과 경찰차, 검문소를 설치해 의사당으로 향하는 모든 진입로를 차단한 채 합동 검문도 실시하고 있다.

수많은 군인들이 의사당 내에 진입한 것은 1862년 남북전쟁 당시 의회 건물을 북군이 야전병원으로 사용한 이후 처음 있는 일로 두 번 탄핵을 당한 대통령과 함께 불명예스러운 역사의 한 줄로 기록됐다.


스테니 호이어(민주) 하원 원내대표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두번째 탄핵소추안 표결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DC 의사당에 도착해 바닥에 누워 휴식 중인 주 방위군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워싱턴DC=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두번 째 탄핵소추안이 하원에서 가결된 13일 미국 워싱턴DC 의회에서 비키 하츨러(공화·미주리) 하원의원과 마이크 왈츠(공화·플로리다) 하원의원이 의회 방문객센터에 모여 있는 주방위군들에게 피자를 나눠주고 있다. 워싱턴DC=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처리를 앞둔 13일 미국 워싱턴DC 의회에 배치된 주방위군인들이 무장을 한 채 원형홀을 지나가고 있다. 워싱턴 DC=AFP 연합뉴스


미국 하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번째 탄핵소추안 표결처리를 앞둔 13일 워싱턴DC 의회에 배치된 주 방위군인들이 원형홀 바닥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다. 워싱턴DC=AFP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의회에 배치된 군인들이 13일 의사당 방문객센터 바닥에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둔 채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다. 워싱턴DC= EPA 연합뉴스


미국 하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번째 탄핵소추안 표결처리를 앞둔 13일 워싱턴DC 의회 방문객 센터에서 주방위군인들이 바닥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다. 워싱턴DC= 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보안이 더욱 강화된 가운데 13일 무장한 주 방위군인들이 대통령 취임식이 준비되고 있는 미국 워싱턴 DC 의사당 앞에 설치된 철조망 바리케이드 뒤에 서 있다. 워싱턴DC=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