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기고만장' 국민의힘… 안철수 비방 멈춰라" 반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의당 "'기고만장' 국민의힘… 안철수 비방 멈춰라" 반격

입력
2021.01.14 14:30
수정
2021.01.14 15:07
0 0

안철수(앞줄 오른쪽)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20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기 위해 국회 소통관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이 14일 국민의힘을 향해 "청와대와 민주당이 헛발질해서 반사이익 좀 얻으니까 기고만장해서 국민의 간절함은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고 직격했다. 최근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문제를 둘러싸고 안 대표를 향한 국민의힘 압박이 이어지는데 대한 반격에 나선 것이다.

이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대표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상대를 무시하는 일방적인 요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단일화 방법은 얘기 안 하고 계속 간만 본다"고 말하는 등 안 대표를 향한 공격이 이어지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 뿐 아니라 장진영 변호사 등 한때 안 대표와 친분이 깊었던 인사들까지 비판 행렬에 가세하자 이를 그냥 지켜봐서는 안된다는 판단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사무총장은 "서울시장 선거 분위기를 야당으로 견인하고 있는 후보가 안철수 대표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며 "전체 야권의 소중한 자산을 근거 없이 모략하고 비방으로 흠집 내면 그 이득이 누구에게 가겠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언제 안 대표가 자신을 단일후보로 만들어달라고 했냐"며 "단일화의 절실함, 단일화를 통해 서울시장 보선을 이기고 정권 교체 교두보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을 뿐인데 (국민의힘은) 왜 왜곡하고 비방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 사무총장은 국민의힘을 향한 당부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국민의힘은 덩치도 크고 힘이 센 만큼 본인들이 문 활짝 열고 나와서 게임메이커가 돼도 주도권을 가질 수 있다"면서 "전체 야권 지지층과 무당층까지도 끌어안는 큰 정치의 모습, 4월 서울시장 승리뿐만 아니라 내년 정권 교체까지 바라보는 긴 안목과 호흡을 보여줄 것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박진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