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노사, 첫 단협… '무노조 경영 폐기' 현실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 첫 단협… '무노조 경영 폐기' 현실화

입력
2021.01.14 15:00
수정
2021.01.14 15:08
0 0

삼성 5개 전자계열사 중 처음…삼성전자도 교섭 진행 중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삼성디스플레이 노사가 14일 삼성 그룹 전자계열사 중 처음으로 단체협약을 맺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동안 이어졌던 '무노조 경영'을 폐기하면서 '뉴 삼성'으로의 변화가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이날 오후 3시 아산1캠퍼스에서 김범동 인사팀장(부사장)과 김정란-이창완 노조 위원장 등 노사 교섭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지난해 5월 제 1차 본 교섭을 개최한 이후 7개월여 동안 총 9번의 대표 교섭과 본 교섭을 통해 지난해 12월 22일 109개 항목의 단체협약안에 잠정 합의했다. 최종안에는 현재 1,500명 규모인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에 연 9,000시간의 근로시간 면제(타임오프)를 인정하는 등 노조 활동 보장에 관한 내용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경우 창업주인 고(故) 이병철 선대 회장과 이건희 회장이 총수로 있었던 당시엔 '무노조 경영'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이 부회장은 지난해 5월 "노사 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선언하면서 무노조 경영 폐기를 공식화했다. 지난해 12월 30일 파기환송심 최후진술에서도 이 부회장은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도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노조와 경영진이 활발히 소통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겠다. 제가 말한 약속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를 시작으로 삼성 그룹 내에서 노사 간 단체협약이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11월 노조 공동교섭단과 상견례를 하고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단체교섭을 진행 중이다.

이날 단체협약 체결식에 참석한 김범동 삼성디스플레이 인사팀장은 "대내외적으로 힘든 여건 속에서도 소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원만하게 노사 합의를 이뤄냈다"며 "앞으로도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상호 협력적인 노사관계의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