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낮추고, 성능 높이고"...삼성전자 '갤럭시S21' 나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몸값 낮추고, 성능 높이고"...삼성전자 '갤럭시S21' 나왔다

입력
2021.01.15 00:00
0 0

예년보다 한 달 빠른 공개…아이폰12 대응 전략
기본 모델은 5G 전략 폰 중 처음으로 100만원 아래
울트라는 S펜 지원·1억800만 화소 등 최고 사양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 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올해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1'이 마침내 공개됐다. 당초 예상 보다 낮은 가격에 전작 대비 크게 향상된 카메라 성능 등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내세워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넘버1' 자리도 지켜내겠다는 복안이다.

삼성전자는 15일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박람회인 'CES 2021' 행사 기간 중인 이날 온라인 상으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갤럭시S21을 발표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6.2인치 갤럭시S21 기본, △6.7인치 갤럭시S21플러스, △6.8인치 갤럭시S21울트라 등을 포함해 3종으로 나왔다. 최근까지 삼성전자는 매년 2월 그해 전략 모델인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해왔지만 올해는 예년 보다 한 달 가량 빠르게 선보였다. 지난해 말 출시와 함께 히트상품으로 올라선 애플 '아이폰12'의 공세에 대응하면서도 미중 무역분쟁에으로 어려움에 처한 화웨이의 공백까지 노리겠다는 계산에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에서 가격·사양 차별화 전략으로 소비자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다. 갤럭시S21 기본 모델은 일부 사양을 낮추는 대신 가격을 전작 대비 25만원 가량 내렸다. 반면 울트라에선 갤럭시S 시리즈 중 처음으로 S펜을 담는 등 역대 최고의 사양을 지원한다.

이번에 소개된 갤럭시S21의 경우 기본 모델과 플러스는 FHD+(2400x1080) 평평한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플러스, WQHD+(3200x1440) 엣지 화면을 채용한 울트라 제품으로 구성됐다.

1초당 재생하는 이미지 개수를 나타내는 주사율은 3가지 모델 모두 120Hz로 한층 부드러운 화면을 보여준다. 또 이번 시리즈에선 사용자의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분석해 자동으로 블루 라이트를 조정해주는 기능도 내장됐다.

삼성 '갤럭시 S21' 제품 이미지. 왼쪽부터 갤럭시S21 울트라,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삼성전자 제공

카메라는 기능과 디자인 또한 모두 개선됐다. 3가지 모델은 인공지능(AI) 기술이 대폭 강화된 카메라를 탑재, 일반 사용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생생한 사진이나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특히 울트라 모델은 현존 스마트폰 중 가장 고해상도의 1억 800만 화소 카메라를 장착, 생생한 촬영을 경험할 수 있다. 또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각각 광학 3배와 10배의 듀얼 광학 렌즈 시스템을 탑재해 원활한 촬영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갤럭시S21 시리즈는 스마트폰 몸체와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소위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오는 디자인)' 현상도 줄였다.

혁신 기술도 대거 포함됐다. 울트라 모델은 갤럭시S 시리즈 중 처음으로 'S펜'을 지원한다. 울트라 모델과 플러스 모델은 차세대 무선 통신기술인 UWB를 통해 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 문을 여는 서비스가 가능하다.

가격은 대폭 인하됐다. 기본 모델의 출고가는 99만9,000원으로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전략 모델 중 처음으로 100만원 미만에서 책정됐다. 플러스 모델은 119만9,000원, 울트라는 256GB 모델이 145만2,000원, 512GB 모델이 159만9,400원에 판매된다. 다만 기본 구성품에서 충전기와 유선 이어폰이 빠졌다. 제품은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거친 후 29일 정식 출시된다.

삼성 '갤럭시 버즈 프로' 3종 제품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이날 삼성전자는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도 공개했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사용자가 대화를 시작하면 재생 중이던 음악 음량을 줄여주고, 음악에 집중하고 싶을 때는 최대 99%까지 외부 소음을 줄여주는 기능이 자랑이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8시간의 재생 시간을 지원하며, 무선 충전 케이스까지 합치면 최대 28시간 재생 가능하다. 가격은 23만9,800원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으며, 각자의 스타일과 니즈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 S21이 올해 말까지 약 2,800만대 판매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S20의 추정 판매치(2600만대) 보다 7~8% 증가한 수준이다.

갤럭시S21 시리즈 사양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