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단일화' 하긴 해야겠는데…주저하는 이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與, '단일화' 하긴 해야겠는데…주저하는 이유

입력
2021.01.14 12:00
수정
2021.01.14 14:15
0 0

정의+열린민주 합산 지지율 11%대
야권 단일화 시 단일화 불가피하나…

4ㆍ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단일화 추진에 합의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2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 ‘각자 당의 최종 후보로 선출될 경우’, 당 대 당이 아닌 후보 간 단일화란 조건이 붙긴 했지만, 그간 야권에서만 활발했던 단일화 이슈를 여권으로도 끌고 왔다. 여권의 또 다른 서울시장 후보로 꼽히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 소식을 공유한 우 의원 페이스북에 “잘 하셨다”고 긍정적 댓글을 달았다.

“(단일화) 가능성은 열어둬야 한다. 다만 우리 당 후보들이 가시화하고 난 뒤에 여러 측면을 고려해 (추진해야) 한다.”

13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후보 단일화 이슈에 대해 선뜻 반기는 분위기 아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3일 후보 단일화에 서둘러 나설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다만 당 내부에선 만약 야권이 후보 단일화에 성공할 경우, 선거 승리를 위해 여권도 후보 단일화가 불가피하다는 공감대는 형성돼 있다.

민주당의 단일화 상대는 정의당과 열린민주당이다. 덩치는 174석 거대 여당에 비할 수 없는 소수 정당이지만 민주당 입장에서는 무시할 수 없는 파트너다. 한국일보ㆍ한국리서치신년 여론조사(지난달 28~30일 실시)에서 정의당(7.4%)과 열린민주당(4.2%)의 합산 지지율은 11.6%였다. 보수야권 후보와 접전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4월 보궐선거에서 10%포인트 안팎의 득표율은 민주당 입장에서 선거 승패를 좌우할 수 있는 수치다.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의 지지율을 단순 합산하면, 승리가 지상과제인 민주당 입장에서 단일화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

다만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정의당이나 열린민주당과 후보 단일화를 적극 추진할 수 없는 속내가 있다. 우선 열린민주당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층이 당의 주류라 중도 확장에 한계가 크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엄호했던 인사들이 당 중책을 맡고 있는 만큼, 외연 확대에 도움이 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더구나 김진애 의원과 함께 서울시장 도전을 선언한 정봉주 전 의원의 경우, 지난해 21대 총선 당시 민주당에서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사다.


강은미(앞줄 왼쪽 네번째) 정의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농성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지지율만 보면, 민주당 입장에서 열린민주당보다 더 중요한 후보 단일화 상대는 정의당이다. 하지만 최근 민주당과 정의당 관계를 고려하면, '후보 단일화' 얘기를 꺼내는 것 자체도 불가능해 보인다. 지난해 김종철 대표 체제 출범 이후 더 이상 ‘민주당 2중대’로 불리지 않겠다며 선명한 진보 노선을 구축해 온 정의당은 이번 보궐선거에서도 “단일화는 없다”고 못박고 있다.

최근 정의당이 단식까지 불사하며 힘을 실었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기업의 입장을 좀 더 반영하는 쪽으로 후퇴하면서 이를 주도한 민주당을 향한 감정의 골은 더 깊어져 있다. 당장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서울시장 출마가 유력한 박영선 장관을 향해 "중대재해법 후퇴에 역할을 했다"고 각을 세웠다. 김 대표도 이날 MBN에 출연해 "저희는 진보 야당으로서 시민들에게 비전을 제시하고 독자적으로 (서울시장 보선을) 완주할 것"이라고 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보수 야권의 후보단일화 문제가 어떤 결론을 맺느냐에 따라, 민주당 지도부의 고민도 커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한길리서치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서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