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잘알' 이준석의 예측 "안철수로 단일화? 용두사미 될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잘알' 이준석의 예측 "안철수로 단일화? 용두사미 될 것"

입력
2021.01.13 15:00
0 0

"안철수, 野단일화 과정서 많은 이견 노출할 것"
"'나 아니면 안 돼' 사고와 정치 패턴, 변하지 않아"

지난해 4월 20일 이준석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3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로 야권 후보 단일화 논의를 촉발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안 대표의 행보는 용두사미로 끝날 것"이라며 회의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나 이상돈 전 의원 등 안 대표와 같이 일을 해 본 분들은 안 대표의 행보에 부정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해 안 대표와 맞붙었다. 2018년 2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하면서 한솥밥을 먹었다. 그는 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을 '안잘알'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안잘알들은 안 대표에 대해 안 좋게 평가한다며 선거가 진행될수록 안 대표 특유의 정치 패턴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안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할 때 그 전까지 제3지대론에 대해 얘기하다가 이번엔 야권 단일 후보가 되겠다고 해서 '역시 시작은 다르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이 패턴을 결국 단일화 과정에서 그대로 하지 않을까 싶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안 대표는 '나 아니면 안 돼. 내가 나가면 이기고 네가 나가면 진다' 이런 얘기를 또 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 그러고 있다"며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는 얘기를 많이 하면서 듣는 사람에 따라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도 많이 할 것이다. 그게 굉장히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있는 한 野 단일화 쉽지 않을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 전 최고위원은 안 대표와 함께 일해 보지 않은 국민의힘 일부 인사들이 안 대표의 상징성과 가능성을 언급하며 연대와 합당을 주장하는 데 대해 "한 번 다들 겪어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선거에 본격적으로 돌입해 정책 아니면 TV토론에서 약점을 드러낼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최근 안 대표의 표정과 눈썹이 달라졌다. 이번에는 다르지 않겠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저번(대선)에는 더 달랐다. 머리도 바꾸고 목소리도, 포스터도 바꾸고 다 달랐다"면서 "단일화 과정에서 많은 이견을 노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또 국민의힘 후보와 안 대표 간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김 위원장이 있는 한 쉽지 않다고 본다"며 "김 위원장이 얼마 전 '별의 순간이 윤석열 검찰총장 앞에 왔다'고 했는데, 이건 안 대표를 견제하는 가장 강력한 발언이다. '너는 아니다'라고 말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