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로 산 방한용품 되팔려던 무안군 환경미화원 '덜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혈세로 산 방한용품 되팔려던 무안군 환경미화원 '덜미'

입력
2021.01.12 16:07
수정
2021.01.12 16:15
0 0


무안군청 군수에게 바란다에 고발한 환경미화원 방한복 중고거래

전남 무안군민들이 낸 세금으로 구입한 환경미화원 겨울철 방한용품이 인터넷 중고거래시장에서 헐값에 거래돼 논란이 일고 있다. 무안군은 감사에 착수했으며, 문제가 확인 될 경우 중징계한다는 방침이다.

12일 무안군 등에 따르면 한 민원인이 지난달 23일 무안군 홈페이지에 '군수에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군청 소속 운전원과 환경미화원들이 국내 유명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에 겨울 패딩점퍼와 안전화 등을 판매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민원인은 "이들이 사적 이득을 취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 민원인은 "새 상품인데 너무 싼 가격에 판매를 하자, 이 상품에 하자가 있는지 문의했다"며 "판매자는 자신이 환경미화원 운전직이라는 신분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판매자가 해당물품을 지자체에서 받았고, 이미 여러 환경미화원과 운전직들이 그렇게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고 적었다.

실제 지난달 해당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려진 물품 설명에는 '선물 받은 것으로, 다운패딩 45만원, 안전화는 각각 5만원과 3만원에 판매한다'는 내용과 함께 상표도 뜯지 않은 상품 사진이 올라와 있다. 안전화의 경우 시중에서 6만~7만원에 거래되는 제품이다.

무안군이 해당 '상품'을 확인한 결과 방한용품은 무안군이 지난해 11월과 12월 두차례에 걸쳐 2,700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환경미화원 81명에게 지급한 방한복·안전화로 확인했다.

감사에 착수한 무안군은 정규직 운전원과 환경미화원 3명 등 4명이 국내 유명 중고거래 사이트에 물품을 올린 것으로 확인다. 감사팀은 운전원에 대해 조사 중이다.

무안군 관계자는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와 파면 등 중징계를 할 예정"이라며 "과거 유사 사례 등에 대한 추가 조사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 박경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