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자신감이 없나!" '안철수 의존증' 호통친 김종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그렇게 자신감이 없나!" '안철수 의존증' 호통친 김종인

입력
2021.01.11 17:33
수정
2021.01.11 17:47
0 0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배우한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비공개 회의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언급은 더이상 하지도 말라"고 언성을 높였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중진 의원들이 안 대표만 쳐다보는 등 제 1야당으로서의 주도권이 약해지는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의도에서다.

복수의 비대위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티타임 자리에서 "자기 후보도 내기 전에 밖에서 뭘 찾느냐"며 "이러다 콩가루 집안이 된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당대 당 통합을 하면 출마하지 않고, 통합을 하지 못 하면 출마하겠다는 이른바 '조건부 출마 선언'을 한 것을 두고 "대체 무슨 생각으로 출마하려는 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특히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당대 당 통합을 언급한 데 대해서도 "사전 조율도 없이 왜 그런 이야기를 했느냐"며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우리의 시간표대로 가야할 때인데, 왜 그렇게 자신감 없는 행동을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다만 정 위원장은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오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서 이견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입당하라는 것 자체가 통합의 정신을 깔고 있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이날 작심 발언은 최근 당 안팎에서 높아지고 있는 '안철수 의존도'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당이 자체적으로 후보를 내지 못한다면 단일화의 주역은 안 대표가 될 것이 뻔한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안 대표 3자 구도로 가더라도 우리가 이길 수 있다"며 "더 이상 안 대표를 언급하지 말라"고 쐐기를 박은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상대적으로 느긋한 안 대표는 야권 인사들과 차례로 접촉하며 몸값을 끌어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대구 동화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만남을 가졌다. 그는 이번주 오 전 시장 측 요청으로 단독 회동도 가질 예정이다.

박진만 기자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