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코로나 추세에 따라 추가지원 준비", 홍남기 "4차 논의 이르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낙연 "코로나 추세에 따라 추가지원 준비", 홍남기 "4차 논의 이르다"

입력
2021.01.10 12:00
수정
2021.01.10 18:59
0 0

이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국회를 찾은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부터 시작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3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민생실태와 코로나19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추가지원방안을 준비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부터 9조3,000억원의 재난피해지원금이 가장 어려운 국민 580만명께 지급된다.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충분하지 못할 것”이라며 “자영업자, 소상공인, 취약노동자 등 서민의 고통이 크다”고 전했다.

이 글은 4차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를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그러나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은) 코로나19 추세와 규모를 봐야 한다”며 “확진자가 많은데 (재난지원금을) 보편지급하면 방역과 상충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하기도 전에 4차 재난지원금 지급범위에 대한 논란부터 벌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최근 '4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원'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일단 “방역에 집중하자”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한국일보와의 신년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어느 정도 진정되면 경기 진작을 위해 전국민 지원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줄어들 경우에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도 검토해 볼 수 있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으나 이는 4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원에 대한 논란으로 확산됐다.

기획재정부는 이날도 4차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에 신중한 입장을 고수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KBS에 출연해 “정치권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논의되고 있지만 이번 (3차 재난지원금인) 9조3,000억원 지급이 내일부터 개시되고 올해 558조원의 예산이 집행 출발 단계에 있다”면서 “이 단계에서 4차 재난지원금 논의는 시기적으로 이르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서도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불가피하다면 피해계층을 두텁게 지원하는 선별지원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조소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