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트위터 영구 퇴출 "폭력 선동 위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트위터 영구 퇴출 "폭력 선동 위험"

입력
2021.01.09 11:14
수정
2021.01.09 14:03
0 0

미 대통령 공식 트위터·백악관 트위터도 사용 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8일(현지시간) 정지된 상태를 보여주는 스마트폰의 화면 캡처. 트위터는 이날 "추가 폭력 선동의 위험"을 이유로 그의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트위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이 영원히 퇴출됐다.

트위터는 8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최근 게시물 내용을 면밀하게 살펴봤고, 폭력을 추가 선동할 위험이 있어서 계정을 영구히 정지했다”고 밝혔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들어가면 프로필 사진은 물론 그동안 올라와 있던 모든 게시물이 차단돼 볼 수 없다.

트위터는 앞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입 사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일시 정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 메시지로 폭력 사태를 조장했다는 이유다.

하지만 계정이 풀리자마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트위터에 돌아와 메시지를 쏟아냈다. 8일에는 "저를 위해 투표한 위대한 미국 애국자 7,500만명과 미국 우선주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선거 슬로건)는 앞으로 오랫동안 거대한 목소리를 갖게 될 것”이라며 “그들(지지자)은 어떤 방식으로든 무례하거나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트위터는 이 게시물들도 “폭력을 미화했다”고 봤다. 트위터는 “이 게시물은 사람들이 국회의사당에서 일어난 범죄 행위를 모방하도록 격려하고 고무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짚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일 열리는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트위터는 “선거가 합법적이지 않다는 주장으로 볼 수 있다”며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기 때문에 그 취임식이 폭력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트위터는 계정 정지를 이유로 제3자의 계정을 이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계정을 새로 개설하기는 어렵다. 트위터는 “계정 정지를 피할 목적으로 또 다른 계정을 이용하는 게 확실하다면 이 또한 사용 중지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다만, 미 대통령 공식트위터(@POTUS)와 백악관 계정(@WhiteHouse)은 사용 정지 대신 ‘사용 제한’ 조치를 취했다. 향후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출범하면 이 계정들을 넘겨줄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 계정이 막히자 대통령 공식 트위터로 소통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가 민주당, 그리고 급진 좌파와 결탁해 자신들의 플랫폼에서 나의 계정을 없애 나를 침묵하게 했다”며 새로운 플랫폼을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올라온 즉시 삭제됐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