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심' 이경실 "조영남, 이혼 당시 많은 조언해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밥심' 이경실 "조영남, 이혼 당시 많은 조언해줘"

입력
2021.01.04 12:50
0 0

'강호동의 밥심' 이경실, 조영남에게 고마움을 표한다.SBS 플러스 제공

'강호동의 밥심' 힘든 시기 이경실 일으킨 조영남의 한마디는?

조영남이 어려운 시기를 견딜 수 있게 해준 친구, 이성미&이경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이경실 역시 힘들었던 시절 그의 한마디 덕분에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던 사연을 공개한다.

조영남은 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지난주에 이어 출연해 이성미, 이경실과의 우정을 드러낸다. 5년 만의 예능 나들이에 나선 조영남을 응원하기 위해 이성미와 이경실이 '강호동의 밥심'에 방문한다.

이경실은 "조영남은 우리한테는 그림을 선물로 주고 여자 친구한테는 명품 가방을 선물해 준다"고 말한다. 또 이경실은 "나도 가방을 사달라고 했더니 작은 지갑을 사줬다. 영남 오빠가 여기에 끈만 매달면 가방이라고 하더라"고 덧붙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과거 KBS '체험 삶의 현장'을 통해 처음 만나 12년간 콤비로 활동했던 조영남과 이경실은 1993년의 첫 만남을 회상한다. 조영남은 "내가 이경실을 추천해서 우리가 같이 방송을 하게 된 것이다. 따지고 보면 내가 이경실을 키운 거나 다름없다"고 전한다.

이경실은 "여자 연예인이 이혼하면 방송 생활을 하기 어려운 시기였는데 내가 이혼했을 때 조영남이 많은 조언을 해줬다"며 조영남에게 고마웠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한다.

조영남과 여사친들과의 솔직한 이야기는 4일 오후 9시 '강호동의 밥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