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과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정부 방침과 대조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국민 과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정부 방침과 대조적

입력
2021.01.04 08:24
수정
2021.01.04 08:25
0 0

응답자 86% "해양 방류로 풍평피해 불안 느낀다"
스가 "언제까지 미룰 수 없다"며 최종 발표 저울질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운영사인 도쿄전력 직원이 오염수 저장탱크 주변에서 방사선량을 측정하고 있다. 후쿠시마=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고 있는 오염수 처분 방식과 관련해 해양 방류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과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이 같은 반대 여론에도 해양 방류 방식을 염두에 두고 최종 발표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4일 아사히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해양 방류 방침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55%, "찬성한다"는 응답은 32%였다. 응답자의 86% 이상이 해양 방류로 인한 농수산물에 대한 풍평피해(잘못된 소문에 의한 피해) 불안과 관련해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은 11%에 불과했다. 해양 방류에 찬성하는 응답자 중 68%도 풍평피해 불안에 대해선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12월 전국 유권자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126명으로부터 유효한 답변을 얻었다.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수에서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한 뒤 국가 기준치 이하로 희석한 처리수"에 대한 찬반을 물은 것이다. 내각 지지층도 50%, 자민당 지지층도 47%가 해양 방류에 반대했으며 모두 찬성 응답을 웃돌았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현재 하루 140톤씩 발생하는 오염수를 정화장치인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한 뒤 탱크에 담아 저장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2년 가을쯤 137만톤 규모의 저장탱크가 포화에 이를 것으로 보고 이를 바다로 흘려 내보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에선 이 오염수가 ALPS를 거친 점을 들어 '처리수'라고 부른다.

일본 정부는 ALPS로 한 번 더 정화한 후 희석해 방류하기 때문에 과학적으로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ALPS 처리 후에도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지지 않으며 현재 탱크에 보관 중인 ALPS 처리수의 70%가 정부 기준치를 넘는 상황이다.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에 대한 평가에 대해선 "부정 평가한다"는 응답이 67%로 "긍정 평가한다"는 응답(20%)을 압도했다.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부정 평가한다"는 응답이 56%였다.

현재처럼 당분간 탱크 저장 방식을 요구하고 있는 지역 주민들과 환경단체 등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지난해 2월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에서 ALPS로 제거가 어려운 삼중수소의 경우 국내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방류하겠다는 입장을 사실상 결정했다. 해양 방류 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후쿠시마현 주변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의 풍평피해에 대해서도 배상 대책을 세우겠다는 방침이다.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등은 "어민들과 국민의 이해를 얻지 않은 해양 방류는 절대 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하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그럼에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등 정부 관계자는 지난달 오염수 처분 방식 결정과 관련해 "언제까지나 미룰 수는 없다"며 공식 발표를 서두르고 있다.

도쿄= 김회경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