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1050명... 이틀 연속 1000명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 신규 확진 1050명... 이틀 연속 1000명대

입력
2020.12.30 09:34
수정
2020.12.30 10:47
0 0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방역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같은 시간 대비 1,05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중 1,025명은 지역사회 발생이다. 서울(383명)ㆍ경기(274명)ㆍ인천(48명) 등 수도권에서만 705명이 발생했다. 이 중 107명은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밖에 대구에서 49명, 충북에서 45명, 부산에서 38명, 경남에서 36명, 전북에서 32명, 충남에서 27명, 경북에서 21명, 대전에서 19명, 강원에서 17명, 울산에서 15명, 제주에서 10명, 광주에서 9명, 세종에서 2명이 발생했다. 전남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모두 환자가 발생한 것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25명으로, 이 중 15명이 내국인으로 집계됐다. 검역 단계에서 11명이, 입국 후 자가격리 중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완치를 의미하는 격리해제는 732명 증가해 누적 4만1,435명으로 늘었고, 20명이 추가 사망해 누적 사망자는 879명이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