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거리두기 3단계, 치밀하게 준비해 과감하게 결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 총리 "거리두기 3단계, 치밀하게 준비해 과감하게 결정"

입력
2020.12.18 09:30
0 0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치밀하게 준비하되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시점에 과감하게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국민의 호응과 참여 없는 거리두기 자체가 공허한 조치인 만큼 사회적 공감대가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상황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도 신속하게 결단해야 하기 때문에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위반하는 행위에 대한 엄단 방침도 내비쳤다. 그는 "최근 정부의 방역망을 빠져나가기 위해 형식적으로 업종만 바꿔 변칙적으로 영업을 계속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고 한다"며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불편과 고통을 감수하며 방역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행태는 결코 용인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엄격한 법 적용을 통해 방역의 빈틈을 노리는 불법행위를 철저히 차단해 주시기 바란다"며 "관계부처에서는 ‘정밀방역’의 취지대로 현장의 실태를 파악하여 자유업종 등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대책을 철저히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정지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