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갓집 항명' 이후 심재철은 윤석열에 등 돌렸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상갓집 항명' 이후 심재철은 윤석열에 등 돌렸다

입력
2020.12.18 01:00
0 0

처음엔 "윤 총장 잘 보필할 것" 의욕
양석조 검사 "당신이 검사냐" 발언을?
윤 총장 지시로 받아들이고 돌아서

심재철(가운데) 법무부 검찰국장이 10월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라임자산운용 수사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있다. 오대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직 2개월’ 중징계를 받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한 심재철(51)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징계위원회에 제출한 진술서에 윤 총장에 대한 '악의적' 평가가 포함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더욱 차갑게 변하고 있다.

그러나 심 국장과 함께 근무했던 검사들은 대체로 그를 다정다감한 상사로 기억하고 있다. 윤 총장에 대해서도 악감정은 없었던 것으로 알았기에, 심 국장이 보여준 최근 모습은 당혹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같은 부서에서 근무할 때는 사람을 좋아해서 주변을 잘 챙기고, 인심도 후해서 좋은 분으로 알고 있었다. 윤석열 총장한테 이렇게까지 할지 상상도 못 했다."

지방검찰청 한 검사

17일 복수의 전ㆍ현직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심 국장은 올해 1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후 단행된 인사에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부임하자, 주변에 “대검에 가면 윤 총장을 잘 보필해서 꼬인 문제를 잘 풀어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처리를 두고 윤 총장과 여권의 갈등이 컸던 시기라, '추미애 라인'으로 분류된 심 국장의 대검 발령은 윤 총장 견제 역할이란 평가가 나왔지만, 정작 심 국장 본인은 중재자 역할을 자임했다는 얘기다.

그러나 인사가 난 지 열흘 만에 사달이 났다. 심 국장의 부하로서 함께 상가를 찾았던 양석조(47)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현 대전고검 검사)이 “당신이 검사냐”며 심 국장에게 항명성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조국 전 장관 사법처리 문제를 다루는 회의에서 심 국장이 조 전 장관을 무혐의 처리하자고 주장했던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상가에는 윤 총장도 방문했지만 공교롭게도 잠시 자리를 뜬 상태였다. 10여분간 이어진 양석조 검사의 공개 항명에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은 심 국장은 조용히 자리에서 일어섰다.

검찰 내부사정을 잘 아는 검사들은 이날 벌어진 이른바 ‘상갓집 항명 파동’ 이후 심 국장이 윤 총장에게 등을 돌리게 됐다고 보고 있다. 윤 총장이 대검 간부와 검찰 구성원들이 다 보는 자리에서 양 검사를 부추겨 자신에게 망신을 줬다고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당시 상가를 찾았던 검찰 관계자는 “윤 총장 성향상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공개적으로 큰 망신을 당한 심 국장 입장에선 윤 총장 지시로 양 검사가 대들었다고 느낀 것 같다”고 말했다.

“여러 검사들에게 사람 좋다는 평가를 들었는데, 이번 총장 징계 과정에선 모질게 하는 것을 보고 의아했다. 윤 총장에게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 같다.”

수도권 검찰청 한 부장검사

심 국장은 공교롭게도 그 사건 이후 본격적인 ‘반(反)윤석열’ 행보를 걷게 됐다. 대검 참모로서 금기인 윤 총장에 대한 반감도 숨기지 않았다.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 윤 총장이 거론되자 “정치인 납셨네”라는 말을 공공연히 했고, 윤 총장이 올해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불출마 의사를 명확히 밝히지 않자, 법무부 간부들에게 “(윤 총장이) 이대로 총장 임기를 마치면 대선까지 나간다. 윤 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검찰 독재를 할 것”이라고 수차례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국장은 윤 총장이 징계를 받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주요 특수ㆍ공안 사건 재판부 분석 문건’을 상갓집 파동 직후인 올해 2월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문건은 최근 윤 총장 감찰이 본격화한 후 법무부 감찰담당관실로 건네져 윤 총장 징계 청구의 핵심 사유가 됐다.

안아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