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SNS에 헨젤과 그레텔 과자집... 김현미 '빵' 발언 풍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진중권, SNS에 헨젤과 그레텔 과자집... 김현미 '빵' 발언 풍자

입력
2020.12.01 10:00
수정
2020.12.01 10:39
0 0

“빵투아네트냐” 비판 쏟아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화 헨젤과 그레텔 그림을 올리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꼬았다.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빵 발언을 비꼬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동화 '헨젤과 그레텔'에 나오는 과자집 그림을 올렸다. 길을 헤매다 어렵게 발견한 안식처가 과자집이란 동화 속 이야기를 빗대 김 장관의 발언을 풍자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헨젤과 그레텔 남매가 과자집을 향하는 그림과 함께 "김현미 장관님이 마련해 주신 집이야"라는 글을 올렸다.

진 전 교수가 이 그림을 올린 건 두 남매가 길을 잃다가 과자집에 머물게 되는 동화 이야기 때문이다. 독일 동화인 헨젤과 그레텔은 계모가 자신들을 숲속에 버릴려고 하는 계획을 알아채고 길을 표시하기 위해 빵 조각을 떼어 뿌려둔다. 그러나 산새들이 길에 뿌려진 빵을 먹어버린 탓에 두 남매는 숲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던 중 늙은 마녀가 사는 과자집을 발견해 들어간다.

유승민, 김현미 향해 "마리 빵뚜아네트 같은 소리"

김현미(왼쪽)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김 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현안 질의에서 아파트 전세난에 대한 지적에 "2021년과 2022년 아파트 공급 물량이 줄어드는데, 그 이유는 5년 전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대폭 줄었고 공공택지도 많이 취소됐기 때문"이라며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야당에선 즉각 김 장관의 빵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파트가 하루만 에 지을 수 없다는 걸 이제 알았느냐"며 "그러니까 마리 빵투아네트 같은 소리가 나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