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압수물에 여권 유력인사 수사첩보 있단 제보 받아” 野 주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검 압수물에 여권 유력인사 수사첩보 있단 제보 받아” 野 주장

입력
2020.11.27 20:22
0 0

구체적 제보내용은 언급 안 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오른쪽), 유상범 의원 등이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발언, 대검찰청 압수수색물품 검증 등과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 법제사법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7일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에 대한 감찰부의 압수수색과 관련, “압수수색 물품에 여권 유력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가 포함됐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압수물에 대한 여야의 검증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여권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를 뺏고 이를 감추기 위해 ‘재판 참고자료’를 ‘불법사찰’로 둔갑시켜 압수수색한 것이라면 수사 방해이자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권한이 없는 대검 감찰부장이 압수수색과 관련해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에게 필요성을 보고했는지, 결재를 받았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했다.

다만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구체적 제보 내용과 관련해선 “일부 언론에서 심층적으로 취재하고 있다”며 “쇼킹한 내용이 있다는 정도의 제보를 받았고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만 했다.

김 의원은 또 전날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국회의원 보좌진에 대한 폄훼 발언을 했다며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등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윤 위원장은 김 의원 보좌진을 향해 “(김 의원을) 제대로 보필하라”고 말해 보좌진 비하 물의를 빚었다. 김 의원은 "의원 간 문제는 100번이라도 감내할 수도 있지만, 어제 발언을 보면 공은 국회의원의 몫이고 과오는 보좌진 몫으로 돌려 생각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며 "입으로는 민주당 의원들이 인권을 말하지만, 보좌진은 인권이 없는가.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고 지적했다.

이서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