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뼈다귀' 이성재, 직접 밝힌 관찰 예능 부작용…아픈 父 보며 했던 생각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개뼈다귀' 이성재, 직접 밝힌 관찰 예능 부작용…아픈 父 보며 했던 생각은?

입력
2020.11.27 14:02
0 0

김구라 박명수 이성재 지상렬이 새로운 미션에 돌입한다. 채널A '개뼈다귀' 제공

배우 이성재가 관찰 예능의 부작용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는 29일 방송될 채널A '개뼈다귀'에서는 김구라 박명수 이성재 지상렬이 '몸과 마음 건강'을 위한 새로운 미션을 시작하기 전, 한자리에 모여 이야기를 나눈다.

이 자리에서 박명수는 "불면증이 심해"라고 고백했고, 이성재는 "프로그램에 대한 고민이 많아? 나도 관찰 예능의 부작용을 겪어 봤지"라며 생생한 경험담을 공개했다.

이성재는 "2013년 3월부터 7개월 동안 '혼자 사는 프로그램'을 했는데, 그때 제작진이 우리 집에는 안 들어왔어. 그래도 내가 배우니까 직접 카메라 거치를 해 놓고 앵글을 잡으면서 찍었지"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후 이성재는 '나 혼자 산다'를 끝내고 병원 생활을 하게 된 아버지의 병실을 지켰다.

이어 이성재는 "이듬해 1월 1일부터 아버지 병실에 있었는데, 아버지가 다음 날이면 자가호흡이 안 되셔서 호흡기를 달아야 하는 상황이었어. 아버지의 얼굴에 수염이 덥수룩해서 전기면도기로 깎아드리려는데, 갑자기 애처럼 감정이 울컥하는 거야"라고 당시 심정을 토로했고, 다른 멤버들까지 "저런..."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성재는 "나도 모르게 '카메라 거치를 해 놨으면...'이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는 거야. 이래서 내가 프로그램에 너무 깊이 빠지지 말라는 거야"라고 고백했다.

이성재는 "아버지 성묘 때문에 어머니가 장호원에 내려오셔서 '개뼈다귀'라는 프로그램을 새로 한다고 말씀드렸더니 막 웃으시더라"라고 또 다른 일화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후 성묘를 위해 방문한 친척들에게 이성재의 어머니는 충격 멘트를 던졌고, 이 말은 '개뼈다귀' 멤버들까지 초토화시켰다. 지상렬은 겨우 폭소를 멈추고 "어머님이 큰 선물을 주시네"라고 말했다. 이성재는 "우리 엄마 80 평생 그런 말씀은 처음이었어"라고 돌아봤다.

한편 이성재의 관찰 예능 부작용 경험담과, 이성재 어머니의 충격 코멘트는 29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될 '개뼈다귀'에서 공개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