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도 맞은 리제네론 치료제, 미 FDA 긴급사용 승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도 맞은 리제네론 치료제, 미 FDA 긴급사용 승인

입력
2020.11.22 12:15
0 0

12세 이상 경증 환자에 효과 기대
"생산 속도 느려 대량 공급 어려울 듯"

미국의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이 공개한 자사 실험실 연구 모습. AP 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자국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에 대해 긴급사용을 허가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감염 당시 실험 중인 이 치료제를 활용해 주목받았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FDA는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 'REGN-COV2(단일클론항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이 치료제가 12세 이상의 경증 코로나19 환자와 중증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은 환자에게 효과적일 수 있다고 FDA는 설명했다. 입원 치료가 필요한 단계까지 병증이 악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기대다.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약물을 투여한 고위험군 환자들은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한 대조군과 비교해 투약 시작 28일 이내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낮았다. FDA는 이 치료제의 안전성과 효과성 평가는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REGN-COV2는 2개의 단일클론(단클론) 항체를 혼합한 치료제다. 코로나19 회복 환자의 혈장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를 가져와 개발된다. 바이러스 돌기 부분에 달라 붙어 이 바이러스가 건강한 세포에 침투하거나 증식하는 것을 막는 방식으로 질병을 치료한다. 앞서 지난 9일 같은 방식의 단일클론 항체료체로 제약회사 일라이릴리가 캐나다 생명공학업체 엡셀레라와 함께 개발 중인 'LY-CoV555'가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

다만 리제네론 치료제가 대량 공급되긴 어려울 전망이다.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리제네론 항체치료제는 생산 과정이 복잡하고 시간이 많이 걸리는 제품이라 처음에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내에서만 공급하기에도 부족한 게 현실이다. 미국 정부는 현재 릴리와 리제네론에서 각각 치료제 30만개를 구입했으나 현재 매일 20만명 가까운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이달 초 리제네론 측은 이달 말까지 8만명 환자 복용분을 생산하고, 내년 1월 말까지 총 30만명까지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치료제 외에 코로나19 백신도 긴급사용 승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전날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공동 개발한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미 FDA와 영국 보건당국에 신청했다. 업체 측은 "다음 달 중순이나 말까지 미국에서 고위험 인구에 대한 백신 사용이 가능할 수도 있다"며 "승인 이후 몇 시간 안에 백신 배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FDA는 내달 8~10일 회의를 열고 백신 승인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고 영국 정부도 관련 자료 검토에 들어갔다.

진달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