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다리' 대신 '나비다리'... "성차별적 언어 바꿔봐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빠다리' 대신 '나비다리'... "성차별적 언어 바꿔봐요"

입력
2020.11.20 06:56
0 0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성평등 어린이사전' 결과 발표
응답자 31% “선생님 말·행동에서 성차별 겪어"

여자는 얌전해야지!
남자니까 씩씩하게!
아빠다리 하고 앉아볼까?

어린이들이 다니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서 일상적으로 듣는 말이다. 그림책 속 공주들은 주로 마음씨 착하게 그려지고 왕자들은 용감하고 힘이 센 인물로 묘사된다. 학예외를 할 땐 주로 여학생에겐 발레, 남학생에겐 태권도를 시킨다. 학용품이나 실내화 등 색깔을 정할 때에도 여학생에게는 분홍색, 남학생에게는 파랑색을 사용하도록 하는 경우도 있었다. 어린이들이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공간에서도 여전히 성차별적 언어나 행동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20일 세계 어린이의 날을 맞아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에서 아이들이 자주 접하는 성차별적 대화와 개선안을 모아 '서울시 성평등 어린이사전'을 발표했다. 재단은 이번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해 시민 1,053명으로부터 총 1,406건의 의견을 받았다.

조사 결과, 아이들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교에서 선생님의 말과 행동으로부터 가장 많은 성차별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1,053명 중 552명(31.4%)이 이에 해당했다. 이어 교육 프로그램(26.1%), 친구들의 말과 행동(21.8%), 교재·교구·교육내용(19.1%) 순이었다.


어린이들은 어디서 가장 많은 성차별적 요소를 경험할까요어린이집·유치원·학교 생활 중 성차별이 가장 심한 요소에 대한 응답 비율
서울시 (단위: %)


여아는 발레, 남아는 태권도... 일상 속 성 고정관념 여전해

게티이미지뱅크


의견을 낸 시민들은 먼저 일상 속에 스며들어 있는 성차별적 언어를 바꿔보자고 제안했다. 아이가 바닥에 앉아 놀이하거나 수업을 들을 때 주로 '아빠다리'라는 명칭을 사용하는데, 이는 성별을 지칭하는 용어라는 것이다. 시민들은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게 다리 모양에 따라 '나비다리'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어머님'으로 시작하는 가정통신문이 보호자 역할을 엄마에게만 부여해 성차별적이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수업, 놀이, 역할극, 체육대회 등에서 아직도 남아있는 성별 고정관념을 개선하자는 요구도 있었다. 여아에게는 발레, 남아에게는 태권도를 시킨다든지 역할극에서 여아는 토끼, 남아는 사자 역할을 맡는 것이 대표적이다. '여자는 얌전해야지' '남자는 울면 안 돼' 등 여성과 남성에 대한 편견을 담은 말도 개선하자는 의견이다.

이번 성평등어린이사전에 의견을 제안한 1,053명 중 여성은 73.6%, 남성은 26.4%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45.2%)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에 40대(23.4%), 20대(23.3%)였다. 응답자 중 자녀가 있는 이는 63.2%였다.



박진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