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환·송강·나문희·홍승희, tvN '나빌레라' 캐스팅…베테랑X대세 조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인환·송강·나문희·홍승희, tvN '나빌레라' 캐스팅…베테랑X대세 조합

입력
2020.11.09 08:18
0 0

박인환 송강 나문희 홍승희가 ‘나빌레라’에 출연한다. 각 소속사, tvN 제공


배우 박인환 송강 나문희 홍승희가 ‘나빌레라’를 함께 만든다.

오는 2021년 상반기 방송되는 tvN 새 드라마 ‘나빌레라’(극본 이은미/연출 한동화) 측은 9일 박인환 송강 나문희 홍승희의 캐스팅 소식을 공식화했다.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나빌레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인생 끝자락에 있는 일흔 노인과 인생을 막 시작한 스물셋 청춘의 교감과 꿈의 몸짓을 향한 동행이 펼쳐진다. ‘38사기동대’ ‘청일전자 미쓰리’ 등 사람냄새 나는 ‘휴먼 드라마의 대가’ 한동화 감독과 ‘터널’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이은미 작가가 의기투합한 만큼 영상으로 탄생될 ‘나빌레라’에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먼저 삶의 끝자락, 가슴 깊이 담아뒀던 발레의 꿈을 꺼내 든 은퇴한 우편 배달원 덕출은 박인환이 연기한다. 꽃보다 아름다운 진짜 인생과 오랜 열망을 이루기 위해 발레에 도전한다. 영화 ‘엑시트’ ‘수상한 그녀’,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등 출연작마다 탄탄한 연기력을 과시해온 박인환이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만찢남 비주얼로 주목받는 송강은 뒤늦게 시작한 발레, 남다른 재능을 갖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에 방황하는 스물셋 청년 채록을 연기한다. 축구 말고 다른 걸 생각해본 적 없던 채록은 우연히 발레 무대를 보고 생애 처음으로 말로는 표현 못할 감정을 느끼고, 그런 채록 앞에 덕출이 나타나면서 그의 인생이 바뀌게 된다.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스위트홈’ 등으로 명실상부 대세 입지를 굳히고 있는 송강의 연기 변신이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해남 역은 나문희가 맡는다. 해남은 자식 인생이 내 인생, 다 큰 자식들을 살뜰하게 챙기는 덕출의 아내다. 자식들에게 짐 되지 않고 조용히 살다 가고 싶은 그에게 어느 날 덕출이 발레를 하겠다고 나선다. 특히 나문희는 박인환과 영화 ‘수상한 그녀’, 창작 뮤지컬 ‘서울 1983’ 등을 통해 도합 110년이 넘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뽐내온 ‘노년의 솔메이트’다. 두 사람의 부부 호흡이 또 한 번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은호 역은 홍승희가 열연한다. 아빠의 계획에 맞춰 쳇바퀴 삶을 살아온 덕출의 손녀 은호는 채록과의 만남을 통해 자신의 꿈과 행복을 찾고자 다시 출발선에 선다. ‘메모리스트’ ‘바람과 구름과 비’ 등에서 신선한 마스크와 매력을 선보였던 홍승희가 20대 청춘을 현실감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나빌레라’ 제작진은 “베테랑 연기 전설 박인환 나문희의 노련미와 송강 홍승희의 트렌디한 감성이 더해질 특급 캐스팅이 완성됐다”며 “삶의 끝자락에 놓인 일흔 노인과 삶의 도전이 시작된 스물셋 청년 사이에 그린라이트를 켜게 만들 발레의 기적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나빌레라’는 2021년 상반기 첫 방송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