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이소라, 반전의 최종 우승…권순일 깜짝 등장까지 감성 열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히든싱어6' 이소라, 반전의 최종 우승…권순일 깜짝 등장까지 감성 열전

입력
2020.10.31 09:15
0 0

‘히든싱어6’의 시즌 마지막 원조가수 이소라가 감동의 뮤직쇼를 최종 우승으로 장식했다. JTBC 화면 캡처


‘히든싱어6’의 시즌 마지막 원조가수 이소라가 감동의 뮤직쇼를 최종 우승으로 장식했다.

30일 방송된 JTBC 음악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6’에는 제작진이 8년 동안 공들여 섭외한 이소라가 드디어 출연했다. 이소라는 “집 밖에 잘 안 나오고 TV도 안 봐서 프로그램에 익숙하지 않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여러분은 그냥 편하게 투표해달라”고 당부했다.

1라운드 미션곡으로는 라디오 신청곡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신청곡’이었다. 이 곡에 대해 이소라는 “타블로가 만든 곡이어서 랩도 타블로에게 부탁했는데, 다른 사람이 더 어울릴 것 같다고 해서 BTS 슈가가 피처링을 하게 됐다. 가이드 녹음은 이하이 씨가 해 줬다”고 화려한 비화를 밝혔다. 1라운드가 끝나자 판정단이 “원래 이런 거냐”며 충격에 빠진 가운데, 통 안에 있던 이소라는 “제 원래 노래 스타일과는 3, 4번이 더 비슷하지 않았나”라고 ‘역대급 말실수’를 저질렀다. 탈락자는 735표를 받은 ‘피해의식 이소라’ 박진아였고, 총 218표를 받아 4등을 한 5번 이소라는 “내가 3, 4번처럼 노래가 안 됐다. 얼마나 노래 연습을 한 거야”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진 2라운드 미션곡은 ‘제발’이었다. 이소라는 “이 노래 너무 어려운데”라며 잔뜩 긴장했다. 이소라의 걱정처럼 2라운드에서도 판정단은 혼란스러워했고, ‘빅마마’ 이혜정은 “장을 봐오긴 했는데, 뭘 사 왔는지 하나도 모르는 기분”이라며 난감해 했다. 하지만 이수영은 “2번에서 언니만의 비브라토가 나와서 ‘우리 언니 정정하시구나’라고 생각했다”며 확신했다. 이수영의 말대로 2번에서 이소라가 나왔지만, 4번에서는 아무도 예상 못한 남자 모창능력자가깜짝 등장해 모두에게 쇼크를 선사했다.

모두가 음악에 취한 가운데 발표된 3라운드 미션곡은 이소라의 노래 중 가장 밝은 곡으로 꼽히는 ‘청혼’이었다. 이소라는 “사랑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이 차 있던 때 쓴 가사”라고 곡 소개를 하다가 모창능력자들을 향해 “대충 좀 해 주세요. 이 프로그램을 하니까 가수는 굉장히 노래를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라며 애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청혼’ 노래 중간 3번에서 이소라가 나오자 판정단은 또 한 번 경악했다.

이후 모창능력자들의 정체가 차례로 공개됐다. 1번 ‘track9 이소라’ 조혜진은 “언니의 음악이 사람의 인생을 구하기도 한다”며 눈물을 보였고, 4번 ‘별 이소라’ 김은주는 “삼수를 하면서 자존감이 떨어졌는데 ‘별’이라는 가사에서 위로를 받았다”고 고백해 이소라의 눈시울을 붉게 했다. 2번 ‘아멘 이소라’ 권순일은 “선배님의 팬인 어반자카파의 리더 권순일”이라고 밝히며 “선배님 공연 30번 중 20번은 갔고, 매년 화환도 보냈다”며 이소라의 모든 테이프와 CD, 친필 메시지를 모은 컬렉션을 공개했다. 권순일의 정성에 이소라는 “나도 나만큼 날 아끼는 사람들이 있다는 생각으로 자신감을 가져야겠다”며 감동했고, 모창능력자들의 멋진 스페셜 무대 ‘사랑이 아니라고 말하지 말아요’가 이어졌다. 이 무대를 본 이소라는 “이런 환대는 지금까지 못 받았던 것 같다”라며 진심으로 감사해 했다.

3라운드 탈락자는 ‘track9 이소라’ 조혜진이었고, 이소라는 1053표(득표율 24.94%)로 3위에 올랐다. 1위는 단 688표(득표율 16.3%)를 가져간 권순일이 차지했다.

권순일 김은주가 진출한 4라운드 미션곡은 이소라가 가장 아끼는 노래라고 밝힌 ‘바람이 분다’였다. 감동적인 무대가 끝나고 1번에서 권순일, 2번에서 이소라, 3번에서 김은주가 나왔고, 권순일이 먼저 아쉽게 3위로 무대를 떠났다. 이소라와 단둘이 남은 김은주는 “상금을 받는다면 뭘 하고 싶은지”라는 질문에 “소라언니랑 맛난 걸 먹고 싶다”고 소박한 소망을 밝혔고, 이소라는 “먹으면 되죠”라며 김은주의 우승을 오히려 바랐다. 하지만 3라운드까지 한 번도 2위권 안에 들지 못했던 이소라는 4라운드에선 총 5552표 중 4282표(득표율 77.13%)를 얻어 압도적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소라는 “어떡하지? 정말 놀랍고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마지막 원조가수 이소라 편을 마친 ‘히든싱어6’은 시즌6 최고의 모창능력자들이 모두 모이는 왕중왕전으로 11월 6일 오후 9시 돌아온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