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치솟는 집값, 더 강력한 조치 단행해야… 상한제는 오히려 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 “치솟는 집값, 더 강력한 조치 단행해야… 상한제는 오히려 독”

입력
2020.10.30 16:03
수정
2020.10.30 16:07
0 0

'"경기도형 기본주택' 등 장기 공공 임대 확충 필요"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집값 등 부동산 문제는 적당히 막아선 해결이 안 되며, 결연한 의지를 가지고 더 강력한 조치를 단행해야 한다”라고 부동산 대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30일 의정부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국민들의 부동산 투기 욕구가 최대 8m라면 10m높이까지 벽을 쌓아 막아야 하는데 매번 살짝만 쌓다 보니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사람은 누구나 더 많이 갖고 더 잘 살고 싶어하는 욕구가 있는 만큼 부동산 투기 욕망을 비난해서는 안 된다”라며 “오히려 잘못된 규칙이 문제”라고 우회적으로 현 정부 정책의 전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대책이 완결적인 정책이 못되다 보니, 부작용이 계속된다”며 대표적인 예로 분양가 상한제를 들었다. 이 지사는 “이미 주변 아파트값 시세는 엄청나게 올랐는데, 새로 짓는 아파트만 반값 수준에 분양하기 때문에 분양 받으면 3~5억원의 엄청난 이익이 생긴다”며 “결국 사람들의 투기 욕망을 부추겨 너나 할 것 없이 청약에 뛰어드는 청약 광풍을 불러 일으키고 가격 통제에는 도움이 안된다”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취지는 좋지만, 현재 분양가 상한제는 나쁜 제도로 변질됐다. 하면 안되는 정책”이라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대안으로는 ‘경기도형 기본주택’ 등 장기 공공임대 주택 공급 확대를 내놨다. 이 지사는 “택지나 신도시 개발 이익을 건설업자나 아파트 분양자에게 돌아가게 하지 말고, 아파트는 낮은 가격에 분양하되, 이익은 전부 환원해 공공임대 주택을 짓는데 써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한민국은 국토가 좁아 집값 오르는 문제에 체념할 수 있지만, 국토가 훨씬 좁은 싱가포르의 경우는 집값으로 장난치는 일은 없다”며 “그 원동력은 국민 누구나 원하면 공공 임대주택에서 살수 있는 정부 정책 때문”라고 말했다. 그는 "상당수의 국민들이 살 있는 공공임대 주택을 마련해 주고, 그외 영역은 시장경제에 맡겨야 한다"고 다시 한번 공공 주택의 공급 확대를 주장했다.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