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씨,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큐레이터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노소영씨,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큐레이터로

입력
2020.10.27 18:21
수정
2020.10.27 20:34
0 0


노소영 나비아트센터 관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내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큐레이터로 위촉됐다.

27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노 관장은 내년 9월 2일부터 10월 31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등에서 열리는 2021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을 총괄하는 수석 큐레이터로 활동할 예정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광주디자인진흥원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노 관장은 2018년 광주시가 주최한 ‘2018 아시아문화포럼’에서 기조 강연, 2019년 광주에서 열린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ISEA)의 총괄 디렉터로 활동하는 등 광주와의 인연을 맺어 왔다. 노 관장은 지난해 전남대병원에 1,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5월 노 관장의 동생인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은 국립 5ㆍ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치유와 화해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100번이고 1000번이고 사과를 해야 되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관장과 노 원장의 부친인 노태우 전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5ㆍ18 광주항쟁을 유혈 진압한 책임자로 지목되고 있다.

내년 9월 개막되는 제9회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주제는 ‘D-Revolution(디자인 혁명)’으로, 광주디자인진흥원은 기본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김현선 총감독은 “내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다름에 대한 새로운 발견, 상호 이해를 통해 세상을 바꾼 다양한 디자인과 만나게 될 것”이라며 “비대면, 비접촉 등의 새로운 소통 방식으로 표현하겠다”고 말했다.


변태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