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증가 끌고 주식열풍 밀고… 3분기 금융지주 ‘어닝 서프라이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출증가 끌고 주식열풍 밀고… 3분기 금융지주 ‘어닝 서프라이즈’

입력
2020.10.28 01:00
0 0

서울의 한 은행 창구 모습. 연합뉴스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 등 악재 속에서도 3분기(7~9월) 깜짝 실적을 냈다. 기업과 개인 대출이 늘어난데다, 주식 열풍 속에 증권사 등 비(非)은행 계열사 실적이 약진한 결과다. 금융권 1위 자리를 놓고 다투는 신한금융과 KB금융은 나란히 분기 순이익 첫 1조원 돌파라는 기록까지 달성했다.

27일 신한금융은 3분기 당기순이익이 1조1,447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1.1% 늘었다고 밝혔다. 증권가 예상치(9,794억원)를 2,000억원이나 뛰어넘은 것이다. 분기 순이익 1조원 돌파는 지주사 설립 이래 처음이다. 올해 1~3분기 누적 순이익은 2조9,502억원으로, KB금융(2조8,889억원)을 근소하게 앞질렀다.

지난주 실적을 발표한 KB금융은 3분기 당기순이익 1조1,666억원으로 금융권 중 가장 먼저 분기 순익 1조원을 넘겼고, 하나금융도 7,601억원의 당기순이익으로 시장 추정치를 19%나 웃돌았다.

이 같은 금융지주 호실적은 코로나19에 따른 대출 성장과 비은행의 ‘선방’ 때문이다. 올해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순이자마진(NIM) 하락에도, 코로나19 금융지원과 신용대출 등 은행 원화 대출이 늘었다.

신한은행의 경우 NIM이 1.8% 하락했지만 대출이 7.7% 늘면서 누적 이자이익 역시 작년보다 2% 늘었다. 하나금융 역시 3분기 대출액이 전 분기보다 3.4% 늘어난데다, 부실채권 이슈가 없어 순이자이익이 늘었다. 우리금융 역시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 성장에 힘입어 이자이익이 전기 대비 0.6% 증가했다.

신한금융 제공

개인의 ‘빚투(빚내서 주식 투자)’ 열풍 등에 힘입어 증권계열사 수수료 수익도 크게 늘었다. 신한금융투자는 전 분기 대비 1,121.3% 폭증한 1,275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KB증권 순이익도 2,08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9%나 늘었다. 하나금융투자의 올해 누적 당기순이익 역시 2,8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2% 늘었다.

한편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옥죄기로 하반기 수익성은 장담하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기환 KB금융지주 부사장(CFO)은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들어 신용대출과 대기업 대출이 큰 폭으로 늘고 정책대출과 금융지원이 이뤄지면서 여신 성장률이 계획을 웃돌았다”면서도 “3분기부터 수익성, 건전성 관리에 본격적으로 들어가 4분기 여신은 9월 말과 비교해 소폭 증가하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예고했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