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배 줘도 못 사요" 몸값 치솟는 희귀본 '이건희 에세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0배 줘도 못 사요" 몸값 치솟는 희귀본 '이건희 에세이'

입력
2020.10.27 15:26
수정
2020.10.27 19:29
0 0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중고장터에서 고가 거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직접 쓴 유일한 에세이집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가 이 회장 별세 이후 중고거래에서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 교보문고 홈페이지 캡처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쓴 유일한 에세이집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 책은 일찌감치 절판됐는데, 6,500원이던 책은 10배가 넘는 가격을 줘도 구하지 못할 판이다.

27일 교보문고와 알라딘 온라인 중고장터를 보면 이 책은 5권이 나와 있는데, 가격은 7만원에서 최대 9만 5,000원까지 매겨져 있다. 평소에도 중고사이트에서 3만~4만원에 거래됐는데 이 회장 별세 뒤 가격이 2배 이상 폭등한 것.

책은 고인이 회장 취임(1987년) 10년째 되던 해인 1997년 동아일보에 연재한 에세이를 엮은 것이다. 재벌 총수가, 그것도 '은둔의 경영자'라 불렸던 고인이 일간지에 공개적으로 글을 연재하는 것 자체가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졌고, 그 때문에 고인의 철학을 엿볼 수 있는 희귀본으로 각광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20여년 전의 책이지만, 이 회장의 통찰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 여럿 있다. 당시 인터넷이 대중적으로 널리 쓰이기 시작할 무렵 이 회장은 이미 인터넷을 통한 전자상거래, ‘무점포 시대’를 예고했다. 여성의 사회활동을 지원할 복지 제도 마련도 촉구했다. ‘개를 기르는 마음’ 등의 글에는 '애견인 이건희'를 엿볼 수 있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이 회장 별세 이후 삼성의 경영철학을 다룬 책들에 대한 전반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