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나우지뉴, 또 감금됐다... 이번엔 코로나19 확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호나우지뉴, 또 감금됐다... 이번엔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0.10.26 08:15
0 0

호나우지뉴. 로이터 연합뉴스

올해 초 위조여권을 사용한 혐의로 체포돼 한 차례 징역살이를 했던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지뉴(40)가 이번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호나우지뉴는 26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 사실을 알렸다. 그는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에서 진행되는 한 행사에 참가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무증상자로 분류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그는 한 호텔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올 한 해 수차례 구설수에 올랐던 호나우지뉴는 코로나19 양성 판정까지 받으며 바람 잘 날 없는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앞서 그는 지난 3월 초 위조여권을 갖고 파라과이에 입국해 현지에서 체포돼 교도소에서 32일간 복역한 바 있다. 이때 교도소 풋살 대회에 나서며 팀을 승리로 이끌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 후로 호나우지뉴는 약 19억원(16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파라과이 아순시온의 4성급 호텔에 가택연금 됐고, 8월 벌금 약 1억 600만원(9만 달러)를 낸 후에야 자유의 몸이 돼 6개월 여만에 브라질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어렵사리 자유에 몸이 된 호나우지뉴는 고국에서 활동을 재개했으나, 이번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다시 호텔에 감금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호나우지뉴는 1998년 브라질 그레미우 클럽에서 시작해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FC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등 유럽의 명문 팀에서 활약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2004, 2005년), 발롱도르(2005년) 등을 수상했으며,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역대 다섯 번째 우승에도 공헌했다.

오지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