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후 사망… 유정란ㆍ세포배양 톡신ㆍ균 때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백신 접종후 사망… 유정란ㆍ세포배양 톡신ㆍ균 때문?

입력
2020.10.22 20:00
수정
2020.10.22 20:36
0 0

질병관리청, “백신 부작용 가능성 없어” 일축하지만
일부 전문가 "내부물질 관리 부실로 독성노출 우려"
무균 청정란 등 아닌 일반 달걀 이용 가능성도 나와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독감 예방주사 접종소에서 의료인이 독감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목숨을 잃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백신 공포증’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그 원인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정부는 "백신을 사인으로 보기 힘들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백신 성분 내 독성 물질이 사망 등 중대한 부작용을 낳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국내에서 접종되고 있는 독감 백신은 유정란을 이용한 ‘유정란 백신’과 동물 세포를 배양해 생산되는 ‘세포 배양 백신’ 등 두 가지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백신 제조회사에서 두 가지 방식으로 백신을 제조하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부 물량을 검수해 출하를 승인한다.

일부 전문가가 의심하고 있는 건 우선 유정란 백신이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신종플루 백신 개발자’인 서상희 충남대 수의학과 교수에게 자문 받은 결과를 토대로 “독감 바이러스를 유정란에 넣어 배양할 때 유정란 내에 독소물질인 톡신이나 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하면 사망에 이르게 하는 쇼크가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유정란의 독소ㆍ세균이 주사를 맞은 사람의 자가 면역에 영향을 일으켜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특정 식품과 약물 등의 원인 물질에 노출된 뒤 짧은 시간 내에 몸에 나타나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으로 현재 1명에 대해 이 가능성이 제기된 상태다. 강 의원은 "1,90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분)라는 대량의 정부 조달 물량을 급히 제조하다가 무균의 청정란ㆍ유정란이 아닌 일반 달걀이 이용되거나 상온 노출에 의한 톡신ㆍ균의 발생 가능성이 일부에서 제기됐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세포 배양 역시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강 의원은 전했다. 동물 세포를 배양해 백신을 제조할 경우에도 배지(미생물 발육을 위한 영양 물질)에 일반 세균 등이 잘 자랄 수 있어 부작용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다수 전문가들은 이같은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는 입장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생명공학과 교수는 "백신을 만들기 위한 달걀 생산부터 제품화되는 단계까지 균이 있는지 여부를 꼼꼼이 확인할 뿐만 아니라 식약처에서도 다시 한번 체크하기에 백신이 균에 오염될 확률은 거의 0%에 가깝다"고 했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의 백신 생산 기술력을 가지고 있어 오염된 백신을 생산할 정도로 허술하지 않다"고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역시 백신 부작용 가능성을 일축했다. 정 청장은 "백신 제조 과정 중이나 식약처 검증을 통해 톡신 독성 물질을 다 거르기 때문에 제조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는 것은 심각한 일이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