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점주에 "X같은 XX 죽인다" 막말한 BHC치킨 직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폐점 점주에 "X같은 XX 죽인다" 막말한 BHC치킨 직원

입력
2020.10.22 13:12
수정
2020.10.22 16:09
0 0

폐업 점주가 부가세 납부 협조 요청하자
욕설하며 "미수금 내라" 점주 "갑질 황당"
전재수 의원 "도 넘은 갑질 좌시 않을 것"
비난 커지자, BHC 홈페이지에 사과문

BHC 직원과 점주 간의 카카오톡 대화 내역. 직원 A씨가 막말(붉은 선 안)을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전재수 의원실 제공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인 BHC의 본사 직원이 정상적으로 폐업한 지 한 달이 지난 가맹점주에게 대뜸 미수금 4만4,000원을 요구하며 욕설을 퍼부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제보받은 BHC 본사 직원 A씨와 전직 점주 B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22일 공개했다.

대화 내용에 따르면 B씨는 21일 본사 운영과장인 A씨에게 협조 요청을 했다. 지난달 23일 폐업한 B씨는 BHC 가맹점 운영 기간 발생한 부가가치세를 납부하기 위한 증빙 자료를 준비하던 중 카카오톡 기프티콘 거래 내역 중 일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이에 B씨는 본사 직원 A씨에게 자료 접근을 위한 협조 요청을 했지만, A씨는 갑자기 배달앱 프로모션과 관련한 미수금 4만4,000원을 먼저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B씨는 지난달 폐업 당시 이미 A씨와 함께 미수금 정산을 끝마친 터라, A씨의 갑작스런 추가 미수급 납부 요구에 당황했다. 그런데 추가 미수금 4만4,000원의 근거 자료를 요구하는 B씨에게 A씨는 근거는 대지 않고 4만4,000원을 내지 않으면 부가세 관련 협조도 없다고 못 박았다. 결국 대화는 험악해졌고 욕설이 오갔다.

전재수 의원실에 따르면 30대 초중반인 A씨는 40대 점주 B씨에게 “말장난 그만하고” “말이 짧네?”라고 시비를 걸었다. 이에 점주가 발끈하자 A씨는 “누가 손해인지 해볼까? 이 X같은 새끼야”라며 막말을 했다. 이어 A씨는 “꺼지고 내일 4만4,000원 입금하고 연락해. 그 전에 나한테 XX하고 연락하면 넌 진심 나한테 죽는다. 나 빈말 안 한다. 너 내일 죽는거다. 마지막으로 말한다” 등과 같이 자칫 살해 위협으로 들릴 수 있는 발언도 했다. 이에 점주는 큰 공포와 불안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 전재수 의원실의 설명이다.

B씨는 본보에 “지난달 미수금 정산을 마치고 나서 추가 미수금이 생겼으면 양해부터 구하고 미수금 근거를 보여줘야 하는데, 오히려 갑질을 하니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

BHC 직원 A씨는 본보와 통화에서 “그런 식으로 한 적이 없다”고만 말하고 추가 해명 요구엔 답하지 않았다.

전재수 의원은 “입금 전 내역서를 요구하는 것은 점주 입장에서 당연히 행사할 수 있는 권리”라며 “무작정 입금하라고 독촉하고 그 과정에서 죽이겠다는 협박까지 하는 BHC의 도 넘은 갑질을 좌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여러 점주분들과 소통하며 이런 피해 사례가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BHC는 논란이 커지자 오후 2시20분쯤 홈페이지에 임금옥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올리고 "과거 한 가족이었던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성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