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선 "이상민, 허세가 문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우새' 김희선 "이상민, 허세가 문제"

입력
2020.10.18 22:20
0 0

김희선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원희의 단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방송 캡처

김희선이 이상민 임원희 탁재훈의 단점에 대해 이야기해 시선을 모았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선이 이상민 임원희 탁재훈을 만났다.

김희선은 "여자로서 느끼는 오빠들의 단점이 있다"고 말했고, 이상민 임원희 탁재훈은 이에 대한 호기심을 드러냈다. 김희선은 "이건 내 느낌일 뿐"이라고 강조했고, 탁재훈은 "네 느낌이 정확하다"며 김희선의 이어질 말을 기다렸다.

김희선은 먼저 이상민의 단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상민 오빠는 다 좋다. 요리도 잘하고 솔선수범해서 나서기도 한다. 리드하는 남자를 원하는 여자가 많지 않으냐. 그런데 상민 오빠와 친해서 하는 얘기하지만 '언제 저 허세를 버리지?'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고 했다.

김희선은 임원희에게는 "자신감이 부족하다. 말할 때 자신감을 가져라. 오빠는 자신감을 가져도 된다"라고 조언했다. 그는 탁재훈에게는 "오빠는 사랑을 못하실 것 같다. 재훈 오빠는 진짜 재밌고 착하다. 같이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 그런데 여자친구에게는 오빠의 말이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다 농담처럼 느껴질 것 같다. 진심인데도 웃기려는 반전이 있을 것 같아서 믿음이 잘 안 간다"고 말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