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블랙핑크 제니 "공포체험 후 놀리는 사람 많아졌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런닝맨' 블랙핑크 제니 "공포체험 후 놀리는 사람 많아졌다"

입력
2020.10.18 17:31
0 0

블랙핑크가 SBS '런닝맨'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 캡처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공포체험 후 자신을 놀리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는 블랙핑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블랙핑크는 전소민과 함께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를 마친 블랙핑크는 돌아가며 자기소개를 했다.

지석진은 제니가 과거 '런닝맨'에 출연해 공포체험을 했던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유재석은 "아직도 그때의 사진이 많이 돌아다닌다"고 말했다. 제니는 당시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니는 "그때 이후로 사람들이 날 많이 놀라게 한다"고 밝혔다. 그의 말을 들은 하하는 "나와 똑같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너는 그냥 겁이 많은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