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법무부 발표는 검찰총장 중상모략… 납득 못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검 "법무부 발표는 검찰총장 중상모략… 납득 못해"

입력
2020.10.18 15:40
수정
2020.10.18 19:28
0 0

'라임 의혹' 관련 법무부 발표내용 정면 반박
추미애-윤석열, '극한 대립' 국면 치달을 듯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라임 펀드 사태’의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정ㆍ관계 로비 의혹 수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대로 지휘하지 않았다는 법무부 발표에 대해 대검찰청이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면서 정면 반박했다. 그동안 몇 차례 의견 충돌을 빚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이 이제는 돌이킬 수 없을 정도의 극한 대립으로 치닫게 될 전망이다.

대검찰청은 18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라임 사건’ 수사 전반에 대하여 수차례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야권 관련 정치인 의혹’에 대해 “(윤 총장은) 그 내용을 보고받은 후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이에 따라 현재도 수사 진행 중에 있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검사 비위 의혹’에 대해 대검은 “지난 16일 언론보도를 통해 최초로 인지하게 됐고, 그 즉시 서울남부지검에 김봉현 조사 등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이튿날인) 17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하여 재차 지시를 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은 기본적으로 남부지검의 소관사항”이라며 “다만 외부파견 검사의 경우는 최근 옵티머스 사건의 예와 같이 법무부, 대검, 남부지검이 협의해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대검은 “검찰총장이 이와 같이 해당 의혹들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음에도 이와 반대되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이라면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 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