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격 당한 정찬성 “지금 내가 너무 부끄럽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격 당한 정찬성 “지금 내가 너무 부끄럽다”

입력
2020.10.18 14:22
수정
2020.10.18 14:31
0 0

정찬성 인스타그램 캡처

브라이언 오르테가(29ㆍ미국)에게 분패한 UFC 파이터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이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찬성은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3, 4, 5라운드가 기억이 없다”며 “기억이 안 나는데 싸우고 있는 모습을 보니 엄청나게 신기하다”고 적었다. 이어 “경기를 지면 왜 졌는지를 찾아봐야 하는데, 상대가 사우스포(오른손잡이) 비율이 너무 높았다”면서 “사우스포일 땐 상대를 끌어들이기 하기로 했는데, 그런 엘보우를 맞은 내가 바보 멍청이”라고 덧붙였다.

정찬성은 “오르테가가 너무 잘했다”라며 패배를 인정한 뒤 “그냥 나는 지금 내가 너무 부끄럽다. 그래도 응원 많이 해주셔서 고맙다. 미안하다”고 했다.

페더급 랭킹 4위 정찬성은 이날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2위 오르테가에게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5라운드까지 버텼지만 경기 내내 열세를 보인 끝에 졌다. 이로써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 획득에 실패했다.

1라운드부터 주도권을 내준 정찬성은 2라운드에 오르테가의 백스핀 엘보우에 맞고 충격을 받았다. 4라운드에는 눈 부위에 출혈까지 생겼고, 마지막 5라운드에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지만 소극적으로 피하는 오르테가에게 임팩트 있는 타격을 하지 못했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