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장 출신 유상범 "김봉현 입장문은 허점 투성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사장 출신 유상범 "김봉현 입장문은 허점 투성이"

입력
2020.10.18 10:08
0 0

검사장 출신 야당 의원 SNS에 "특검으로 진실 가리자"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3일 자신의 지역구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 만행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동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사장 출신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입장문의 신빙성에 의문을 나타냈다.

유 의원은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김 전 회장이 썼다는 입장문이 허점 투성이라고 지적했다.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 배후로 알려진 김 전 회장은 "검찰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보석 상태에서 재판 받게 해 주겠다며 거래를 제안했다,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자리를 베풀었고, 수억원을 받은 검사장 출신 유력 야당 정치인이 은행 로비에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이러한 거래의 한 축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건담당 주임 검사와 문무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신상팀장을 지낸 A변호사를 지목했다.

유 의원은 '검사장 출신'과 관련해 "서울 남부지검도 입장문에 기재된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이 국민의힘 현역 의원 2명은 아니라는 점을 언론에 확인해 주었다"라는 말로 자신(창원지검장 출신)과 정점식 의원(대검 공안부장 출신)이 아님을 강조했다.

또 유 의원은 사건 연결 고리로 지목된 A변호사와 관련해 "입장문에서 전관 변호사가 문무일 전 검찰총장의 인사청문회 당시 신상팀장이라고 기재되어 있는데 당시 신상팀장은 현재 수원지검 관내 지청장으로 재직 중이다"며 변호사가 아닌 현직 검사라고 했다.

2017년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준비 신상팀장은 당시 대전지검 Y모 부장으로 9월 검찰 인사 때 수원지검 관내 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유 의원은 "김 회장이 지난 9월 21일 작성한 입장문이 16일 갑자기 언론에 공개됐다"면서 "(입장문 작성 후) 열린 재판에서 김 회장은 자신이 체포된 직후 전관 변호사가 찾아왔느냐에 대한 검사의 질문에 두번이나 '없었다'고 답변 했다"는 점을 들어 입장문 내용을 믿기 힘들다고 했다.

이어 "공개될 것이 충분히 예상되는 입장문을 쓴 김봉현이 한 달도 안되어 법정에 두 번 출석해 내용과 정 반대되는 증언을 두 차례나 했다"며 이는 ▲김봉현이 쓴 것이 아니라 누군가 대신 작성했을 가능성 ▲입장문 대로 진술하면 위증죄로 처벌 받는게 두려워 한 것 등 두 가지 경우 중 하나로 보인다고 했다.

이에 유 의원은 "범죄자가 작성한 엉성한 입장문 내용 가지고 국회에서 더 이상 볼쌍쓰럽게 의혹 제기하며 정쟁하지 말고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자"고 요구했다.

박상준 이슈365팀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