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막힘, 밤만 되면 심해지는 이유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막힘, 밤만 되면 심해지는 이유는?

입력
2020.10.19 19:10
0 0

잠자기 전에 식염수 세척하면 도움

코막힘 증상은 누워 있으면 피가 머리나 코로 더 많이 흐르면서 심해진다. 게티이미지뱅크


“밤이 돼 잠을 자려고 누우면 코막힘 증상이 너무 심해져요.”

이처럼 밤에 잠을 자려고 눕게 되면 코막힘 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코막힘 증상은 대개 비중격만곡증ㆍ알레르기성비염ㆍ축농증(부비동염)ㆍ물혹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정진혁 한양대 구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코막힘 증상은 낮에는 덜하다가 밤에 악화되는 경향이 있다”며 “누우면 서 있을 때보다 혈액이 머리나 코로 더 많이 가게 되면서 콧살(비갑개)이 부어 막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축농증이나 감기에 걸렸을 때 낮에 서 있거나 앉아 있으면 중력 때문에 끈적이는 콧물이 코 뒤로 넘어가 삼키게 된다. 하지만 누운 자세에서는 콧물이 잘 제거되지 못해 코 뒤에 축적되므로 코막힘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알레르기성비염이 생기면 알레르기 염증 반응으로 콧살과 코 점막이 부어 코가 막힌다. 특히 집먼지진드기가 알레르기성비염의 원인 물질일 때가 많다. 집먼지진드기는 사람 비듬을 먹고 살기에 이불ㆍ침대ㆍ베개 등에 많이 있다. 밤에 잠잘 때 침구에 많이 있는 집먼지진드기에 노출되면 알레르기성비염이 심해져 점막이 부어 코막힘이 악화될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주로 저녁 식사 후 전립선비대증 약을 먹는다. 알파차단제라는 전립선비대증 약은 증상은 호전시키지만 콧살 혈관을 넓혀 코막힘을 일으킬 수 있다.

잠자려고 누웠을 때 코막힘 증상이 심해진다면 상체를 조금 높이는 것이 좋다. 상체를 높이면 머리나 코로 가는 혈류가 적어져 코가 덜 붓기 때문이다.

감기나 축농증으로 인해 생기는 끈적이는 콧물 때문에 코막힘이 심하다면 잠자기 전에 식염수로 코를 세척하는 것이 좋다. 식염수 코 세척은 끈적이는 분비물을 제거하는 효과도 있지만 건조해지는 것을 예방하고, 코점막 부기를 가라앉히는 효과도 있다.

알레르기성비염 환자는 침대ㆍ이불ㆍ베개 등 침구류를 자주 청소하면 코막힘 증상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집먼지진드기는 60도 이상에서는 죽기 때문에 침구류는 60도 이상 따뜻한 물로 자주 세탁한다. 집먼지진드기는 습도가 높으면 잘 번식하므로 실내 습도가 50%를 넘지 않도록 한다.

실내가 건조해 코막힘이 심해진다면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잠자기 전에 식염수로 세척하면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알레르기성비염이 없다면 젖은 수건을 걸어 놓고 자거나 가습기를 사용하면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 약을 복용하는 환자는 약을 끊으면 배뇨 장애가 심해질 수 있는데, 밤에 코막힘 증상이 심해 너무 힘들다면 수술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콧속 벽이 활처럼 휜 비중격만곡증이거나 물혹을 동반한 축농증이나 종양이 있다면 수술 등으로 해결할 필요가 있으므로 코막힘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진찰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두전강 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코막힘 증상을 해결하기 위해 혈관수축제를 구입해 코에 뿌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며 “이는 일시적으로 증상이 호전될 수 있지만 지속적으로 사용하면 약물 유발성 비염 등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