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옥중 폭로에 강기정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  검찰 게이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봉현 옥중 폭로에 강기정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  검찰 게이트"

입력
2020.10.17 01:00
0 0

강기정(왼쪽)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2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접수하기 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과 관련해 “만약 사실이라면 검찰 게이트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사건은 (야당이 주장하는)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 사기사건을 정치권의 많은 사람과 연동하려 하는 검찰 게이트 아닌가 싶다”며 “검찰개혁을 좌초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향후 대응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 좀 더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 회장의 옥중폭로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검찰을 겨냥한 듯 "아~소오름! 넌 계획이 다 있었구나!!"라는 탄식을 내놓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옥중 입장문을 통해 “ ‘강기정 수석을 잡아달라’는 변호사 A씨의 요구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김 전 회장은 “A씨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강 전 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보다 앞서 김 전 회장은 법정에서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통해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을 건넸다"고 주장했다가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강 전 수석은 이 전 대표를 만난 사실은 인정했으나 돈을 받지 않았다며 강력 부인하면서 김 전 회장과 이를 보도한 언론사를 허위사실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김성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