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일방적 방류 말아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후쿠시마 오염수' 일방적 방류 말아야

입력
2020.10.17 04:30
0 0

스가 요시히데(맨 앞)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작업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후쿠시마=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방사능 물질의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15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ㆍ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총리 취임 후 후쿠시마를 방문한 자리에서 방사능 오염수에 대해 "가능한 빨리 처리하고 싶다"고 밝힌 것을 보면 결정이 임박한 것은 틀림없어 보인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섞이면서 발생하는 하루 170톤 안팎의 오염수를 정화한 뒤 탱크에 담아 보관하고 있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는 123만톤에 이른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 용량은 2년 뒤면 포화상태에 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본의 성급한 방류를 걱정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 제거 설비'에 의해 처리된 오염수 중 삼중수소 양이 극소량이라 인체에 해를 미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위험물질 농도가 낮더라도 방사능을 함유한 오염수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태평양에 오염수를 내보내더라도 한반도 주변 조류 속성상 동해로 들어올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일본의 주장도 터무니없다.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되면 1년 안에 해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된다고 분석한 바 있다.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출되면 한국은 직접적인 피해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우리 정부는 16일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으며, 국제사회와 공조에 기반한 조치를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이 것만으로는 안 된다. 일본 정부에 강력하게 우려를 전달해야 한다. 일본도 일방적 해양 방류 움직임을 중단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해법을 찾길 바란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사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