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화영, 영화 '사잇소리' 출연 확정...첫 스크린 주연+스릴러 도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류화영, 영화 '사잇소리' 출연 확정...첫 스크린 주연+스릴러 도전

입력
2020.10.15 11:30
0 0

류화영이 영화 '사잇소리' 출연을 확정지었다.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류화영이 영화 '사잇소리'의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영화 '사잇소리'는 층간소음 문제로 벌어지는 아래층 작가 지망생과 위층 연쇄살인마의 이야기를 다룬 스릴러 작품이다.

곽도원 주연의 '비만가족' '어메이징 그레이스' 등을 연출한 김정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류화영의 스크린 첫 주연작이자 첫 스릴러 도전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류화영은 극 중 층간소음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작가적 상상력으로 풀어내다 급기야 살인사건까지 파헤치게 되는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 화영을 연기한다.

류화영은 소음의 주범인 윗집 주인을 관찰하다가 어느덧 살인자의 표적이 되는 주인공의 두려움과 긴장, 그리고 이를 극복하는 과정을 생동감 있는 열연으로 소화하며 스릴러가 주는 재미를 높일 예정이다.

류화영은 데뷔작인 2014년 단막극 '엄마의 선택'에서 흡입력 있는 열연으로 안방극장의 호평을 받으며 첫 연기 도전부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드라마 '청춘시대'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강이나로 분해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이어 '구여친클럽' '돌아와요 아저씨' '아버지가 이상해' '매드독' '뷰티 인사이드' 단막극 '웃음실격' '손의 흔적' 영화 '오늘의 연애' 등 다양한 장르와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해 왔다.

특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천방지축 막내딸 변라영 역을 맡아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자랑했던 류화영은 '매드독'에서 전직 국가대표 체조 선수 출신의 보험 조사원 장하리로 변신, 전작과 180도 다른 캐릭터 연기로 '연기 잘하는 20대 배우'의 입지를 공고히 다지며 2017년 'KBS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기도 하다.

영화 '사잇소리'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하게 된 류화영은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