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완, '연애는 귀찮지만' 종영 소감 "나도 연애하고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지완, '연애는 귀찮지만' 종영 소감 "나도 연애하고파"

입력
2020.10.14 16:20
0 0

한지완이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트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한지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13일 종영한 MBC 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에서 한지완은 최경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지완은 14일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정말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감독님과 선후배 동료 배우분들,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 좋은 추억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한지완은 "달달한 연애를 하고 싶게 만든 작품이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지완은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에서 뛰어난 능력과 아름다운 미모를 겸비한 워너비 커리어우먼 최경원을 그려냈다. 한지완은 화려한 겉모습 뒤에 아픈 가족사를 감추고 외로움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으로 2030세대의 공감을 자극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